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진숙 재산 1억6525만원 국무위원 중 재산 최소

윤진숙 해양수산부 장관이 국무위원 중 가장 적은 1억6525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함께 공개된 최문기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의 재산 총액은 16억4384만원이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12일 고위공직자 39명의 재산등록 및 변동 신고 내용을 관보에 게재했다. 최 장관과 윤 장관은 박근혜정부의 초대 국무위원 중 가장 나중에 임명돼 재산공개가 늦었다. 이에 따라 정홍원 국무총리를 포함한 새 정부 초대 국무위원 18명의 평균 재산은 17억4080만원으로 집계됐다.



 윤 장관은 2006년식 YF쏘나타 승용차(908만원)와 1억5617만원의 예금과 보험이 있다고 신고했다. 이는 이전까지 재산총액 최하위였던 류길재 통일부 장관(1억7536만원)보다 적은 것이다. 해양수산부 측은 “윤 장관이 오랫동안 홀어머니를 모시고 동생과 함께 오래 살았기 때문에 재산을 늘릴 여력이 없었다”며 “장관 취임 전엔 동생 집에서 거주했고 지금은 세종시 관사에서 살기 때문에 다른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최 장관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토지와 서울 서초구 재건축 아파트 등 부동산으로만 26억6000만원, 예금으로 4억2000만원을 신고했다. 그러나 14억8000만원의 빚을 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선욱·이서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