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당국 "오토스로틀, 오토파일럿 이상징후 없었다"

[샌프란시스코=유병률특파원 bryu@]



[[아시아나 미 사고]조종사가 봤다는 빛, 레이저 아니라 태양. 시야에 지장 없어]





아시아나기 사고를 조사 중인 미 국가교통안전위원회 데버라 허스만 위원장은 “오토스로틀(auto-throttle), 오토파일럿(auto-pilot), 플라이트 디렉터(flight-drector) 등에서 작동이상 등을 보여주는 어떤 신호도 없었다”면서 기계적 장치들의 고장이나 결함 가능성이 낮았음을 시사했다.



허스만 위원장은 11일(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 홀리데이인호텔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비행 기장이 충돌 34초전에 강한 불빛 때문에 앞을 볼 수 없었다는 진술과 관련, “비행 기장은 마지막 착륙과정에서 강한 불빛을 보았지만, 이것 때문에 자신의 시야가 영향을 받지는 않았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기장이 보았다는 빛은 레이저가 아니라 태양의 반사 때문이었다”면서 “조종실내 녹음기록을 보아도 조종사간에도 빛에 대한 어떤 대화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는 조종사가 예상치 못한 강한 불빛 때문에 시야가 가려져 정상적인 착륙이 불가능했다는 일각의 추론을 일축하는 것이다.



NTSB가 11일(현지시간) 공개한 사고기의 화재진화후 내부 모습.


허스만 위원장은 또 “비행 기록에 따르면 비행 9초 전인 마지막 500피트 상공에까지 승무원들 사이에는 스피드에 대한 어떤 코멘트도 없었으며, 충돌 9초 전에야 조종실에서 외침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조종실 내에서 ‘고-어라운드(착륙을 포기하고 다시 선회해서 재착륙을 하는 것)’라는 외침이 있었던 것은 충돌 3초전에 한번, 그리고 충돌 1.5초전에 한번 이렇게 2번에 걸쳐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는 조종사들이 착륙 바로 직전 활주로와 충돌 가능성을 확인하고, 두 차례에 걸쳐 착륙을 포기하려고 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와 함께 NTSB는 전날 밤 크레인을 동원해 공항 활주로 현장에서 사고 잔해를 모두 정리했다. 이날 브리핑은 이번 사고와 관련, 샌프란시스코에서의 마지막 브리핑이었으며, 필수인원만 샌프란시스코에 남겨두고 허스만 위원장 등은 모두 워싱턴 본부로 철수할 계획이다. 이후 브리핑은 워싱턴 NTSB 본부가 블랙박스를 해독하는 과정 등을 진행한 후 개최할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관련기사

▶ [단독인터뷰] NTSB 위원장 “조종사들, 증언 태도가…”

▶ 美 "오토스로틀 이상징후 없었다"

▶ '암스위치' 켜 있었는데…조종석 5개 버튼 보니

▶ 이윤혜 승무원 "구조할수 있었던 승무원 5명이라…"

▶ 탑승객 "20분 지났는데 구급차 안왔다" 통화 공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