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안시, 유럽에 흥타령춤축제 알리고 우의 다졌다

성무용 시장(앞줄 오른쪽)과 불가리아 슬리벤시 밀레브 시장이 지난 9일 현지에서 문화경제 교류협정을 체결했다. [사진 천안시]
천안시가 유럽 국가들과의 잇따른 문화교류 협정 체결로 글로벌 도시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시는 최근 터키 뷱체메제시와 문화교류협정을 체결한 데 이어 지난 9일 불가리아 슬리벤시를 찾아 문화경제 교류협정을 체결하고 천안흥타령춤축제 홍보와 함께 우의를 다졌다. 이번 유럽 방문은 지난해 성무용 시장을 초대회장으로 국제춤축제연맹을 창립한 이후 터키 뷰첵메제시가 뷰첵메제시 페스티벌 참가 요청과 불가리아 슬리벤시의 교류 협약 요청으로 이뤄졌다.



터키·불가리아 도시와 문화교류협정

이날 성 시장은 불가리아 슬리벤시 콜료 요르다노브 밀레브 시장과 만나 양국 간 문화경제교류를 증진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성 시장은 이와 함께 시 승격 50주년을 맞아 펼쳐지는 천안흥타령춤축제와 2013국제웰빙식품엑스포에 슬리벤시의 참가를 요청하고 도시 간 문화경제교류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성 시장은 “불가리아와 한국은 우정으로 다양한 외교협력을 펼치고 있다”며 “국제춤축제연맹의 활성화를 위해 슬리벤시의 적극적인 지원과 활동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불가리아 밀레브 슬리벤시 시장은 “천안과 교류 협정을 체결하게 돼 기쁘다”며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가 증진되기를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앞서 천안시는 지난 6일 터키 뷰첵메제시와 국제교류 증진을 위한 우호협력 교류협정을 체결하고 유럽권 춤문화 교류와 천안흥타령춤축제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성 시장과 뷰첵메제 하산아쿤 시장은 이날 열린 뷰첵메제 페스티벌 행사장에서 양국 간 무역·교육·행정·과학기술·문화·축제·관광·보건 분야에서 다각적인 교류 활성화를 모색하기로 했다.



 올해로 14회째를 맞은 터키 뷰첵메제시 축제에는 16개국에서 1000여 명이 참가해 나라별 민속춤을 선보였다. 최우수상은 지난 2011년 천안흥타령축제 국제민속춤대회에서 대상을 받았던 필리핀 팀이 수상했다. 터키 뷰첵메제 시장과 불가리아 슬리벤시 부시장은 2012천안흥타령축제에 예술단과 함께 참가했고 슬리벤시는 국제민속춤대회 부문 은상을 수상한 바 있다. 한편 시는 최근 진행된 도시에 대한 교류협정 체결로 국제문화교류가 확대돼 유럽권 도시와의 다각적인 교류 활성화를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강태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