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 마을에 신중부 변전소 건설 안된다" 대규모 항의 집회

8일 동면 주민 500여 명이 신중부변전소 후보지 선정 반대 집회를 열었다. [사진 천안시]


신중부변전소 건설 예비후보지 중 하나인 천안시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다. 신중부변전소 건설 반대 대책위원회는 8일 오전 한국전력공사 천안지사 앞에서 주민 500여 명과 함께 대규모 항의 집회를 가졌다. 이들은 지난 5월말 765㎸ 신중부 변전소 설치 최적 예비후보지 중 하나로 동면 구도리가 선정되자 이에 반발해 왔다.

동면 주민, 한전지사 앞서 시위



 동면에는 이미 154㎸ 변전소가 있고 765㎸ 철탑 26개, 345㎸ 철탑 35개가 지나가는데, 여기에 추가로 8만8000㎡ 면적에 765㎸ 변전소와 고압선로가 설치된다면, 지역발전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또 고압 송전선로에서 발생하는 전자기파로 인해 주민 건강을 장담할 수 없다는 것이 대책위와 주민들 입장이다.



 이에 앞서 천안시의회는 지난 5일 신중부변전소 입지 반대 촉구 건의안을 채택했다. 시의회는 “정부는 2010년 5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에 신중부변전소 설치지역을 충북 청원으로 명시하고 2018년까지 건설하기로 확정 발표했다. 그러나 해당 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자 충북 진천으로 건립지역을 변경 검토하는 등 혼선을 빚어왔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정부와 한전은 책임감을 갖고 입지선정 과정에서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기준에 따라야 할 것이며, 동시에 사회적 갈등을 최소화 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이날 집회를 시작으로 동부 6개 읍·면 지역 주민과 연대해 대대적인 반대운동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이헌 대책위원장은 “주민 모두가 함을 합쳐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전이 선정한 신중부변전소 후보지는 천안시 동면을 포함해 충북 진천면 백곡면, 청원군 오창읍, 경기도 안성시 금광면 등 4개 지역이다. 신중부변전소는 태안과 당진, 보령 화력발전소에서 생산한 대단위 전력을 중부권으로 직접 공급하기 위해 추진하는 전력공급 개통망 보강사업이다. 오는 18일 개최 예정인 신중부변전소 입지선정위원회에서 최종 후보지가 결정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찬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