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경전철 5곳 재추진

서울시가 유보했던 경전철 건설을 재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서울시는 2007년 계획했던 ▶신림선(여의도~동작구 상도동 장승배기) ▶동북선(성동구 왕십리~ 노원구 중계동 은행사거리) ▶면목선(중랑구 신내동~청량리) ▶서부선(은평구 새절~서울대입구) ▶목동선(양평구 신월동~영등포구 당산동) 등 5개 노선을 예정대로 추진키로 했다. 이미 건설 공사가 시작된 강북구 우이동과 동대문구 신설동을 잇는 노선은 우이동 쪽 종점을 도봉구 방학동까지 연장키로 했다. 또 서부선 남쪽 구간을 서울대입구까지 연장하고 서울대 캠퍼스에는 신림선 경전철역을 만들기로 했다. 대학이 공사비 절반을 부담하는 조건이다. 관악구는 경전철 서부선이 서울대까지 연장되면 관악구민은 물론 인근 동작구민까지 총 34만 명이 직·간접적으로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시는 이를 포함해 경전철 사업에 필요한 예산을 약 2조원으로 추산하고 있다.



기존 7곳서 DMC순환선 포기
우이~신설선 이미 공사 중
2조 건설비 마련은 숙제로



 2007년 계획했던 노선 중 사업성이 불투명한 상암동 DMC 내부순환선만 빠졌다. KTX 등 다른 철도 노선과 연결해서 개발하는 방식은 타당성이 떨어진다는 결과에 따라 추진하지 않기로 했다.



 서울시가 경전철 사업을 검토하기 시작한 건 2007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시는 ‘서울특별시 10개 년 도시철도 기본계획’을 내놓으면서 경전철을 들고 나왔다. 하지만 사업은 수요가 충분하지 못하다는 지적 등에 따라 우이~신설 노선을 빼곤 진척되지 못했다.



 경전철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취임하며 새로운 전기를 맞았다. 2011년 10·26 재보궐 선거로 취임한 박 시장은 우이~신설 노선을 제외한 경전철 추진 계획을 무기한 연기했다. “민자사업에 막대한 세금이 투입되는 만큼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해 1월 경전철의 사업 타당성 재검토를 위한 재정비 용역을 발주했었다.



 문제는 비싼 요금과 자금 유치다. 현재 건설 중인 우이~신설선의 최초 요금은 1400원 정도로 지하철 기본 구간요금보다 200~300원 정도 비싸다. 민자사업인 만큼 상승률에 따라 요금이 오를 수도 있다. 서울시는 시예산을 투입해 요금을 낮추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만 이 경우 최소 1000억원 정도의 재원이 필요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사업이 민간투자방식(BTO)으로 결정될 것으로 보여 대규모 민자유치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또한 막대한 재정 투입이 불가피한 만큼 서울시의 채무가 늘 수밖에 없어 ‘부채 감축’에 올인하고 있는 박 시장에게 큰 부담이 될 가능성도 남아 있다.



강기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