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메이저리그 17년 동안 124승 찬호 "현진이라면 10년 안에 넘을 기록"

류현진이 11일(한국시간) 애리조나전에서 역투하고 있다. 5이닝 5실점한 류현진은 시즌 8승 달성에 실패했다. [피닉스 AP=뉴시스]
류현진(26·LA 다저스)은 언제쯤 10승을 할 수 있을까. 이 물음에 대해 한국 최초의 메이저리거 박찬호(40·은퇴)가 “류현진에겐 10승이 문제가 아니다. 내 기록인 빅리그 통산 124승을 넘어설 수 있는 투수”라고 격려했다.



"나보다 데뷔 늦지만 제구력 완성"
현진, 애리조나 상대 8승은 실패
다저스 연장 승리, 1위 턱밑 추격

 박찬호는 11일 JTBC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17년 걸려 세운 기록을 류현진은 10년이면 해낼 수 있다. 부상만 조심하면 류현진은 좋은 투구를 계속할 것이다. 10년 안에라도 124승을 넘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찬호는 한양대 2학년을 마치고 1994년 LA 다저스에 입단, 마이너리그를 거쳐 96년 빅리그 첫 승을 거뒀다. 당시 그의 나이 23세였다. 이후 2010년까지 미국에서 통산 124승을 거뒀다. 노모 히데오(45)가 갖고 있던 아시아인 메이저리그 최다승(123승) 기록을 경신한 뒤 일본(2011년 오릭스)을 거쳐 한국(2012년 한화)으로 돌아왔다.



 반면 류현진은 동산고를 졸업해 2006년 국내 프로야구(한화)에 데뷔했다. 7년을 국내에서 뛰었기 때문에 박찬호보다 메이저리그 데뷔가 한참 늦다.



 그러나 류현진은 ‘완성형 투수’이기 때문에 자신을 추월할 수 있다는 게 박찬호의 설명이었다. 박찬호는 “투수에게 가장 중요한 건 제구력이다. 그런데 나는 그게 없었고 파워만 있었다. 그 때문에 기복이 심할 수밖에 없었다”며 “류현진은 뛰어난 제구력을 갖고 있다. 안정적으로 잘 던질 것”이라고 말했다.



 류현진은 마이너리그를 거치지 않고 빅리그에 데뷔했고, 지금까지 18차례 등판에서 7승3패로 순항 중이다. 10년 동안 평균 12~13승을 한다면 류현진은 만 35세에 박찬호를 추월할 수 있다. 박찬호가 미국을 떠난 나이(38세)보다 젊다.



 대선배의 격려를 받은 류현진은 한 박자 쉬었다. 그는 11일(한국시간) 애리조나와의 원정경기에서 8승 달성에 실패했다. 구위가 전반적으로 좋지 않아 선발 5이닝 동안 7피안타·5실점으로 부진했다. 평균자책점은 3.09로 올랐다. 그러나 다저스는 경기 막판 타선이 폭발해 연장 14회 7-5로 역전승했다. 덕분에 류현진은 패전을 면했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2위 다저스는 지구 1위 애리조나를 1.5경기 차로 추격했다.



 전반기 일정을 마무리한 류현진은 후반기에 10차례 정도 더 등판할 예정이다. 현재 페이스를 유지하면 류현진은 11~12승 정도로 미국 첫 시즌을 마칠 전망이다.



김식 기자



관련기사

▶ 박찬호 "현진이라면 10년 안에 내 기록 넘는다"

▶ 류현진, 8승 실패…'시즌 최악 투구' 왜?

▶ 류현진 "선발투수가 해서는 안 될 실수 했다" 자책

▶ 류현진, 5이닝 5실점…다저스는 접전끝 4연승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