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공사비 쪼개 수의계약, 소송도 관리비로…아파트 비리 백태

[앵커]

서울시가 아파트 단지들의 비리와 파행운영에 대한 민원이 심한 11개 아파트 단지를 조사했습니다. 비리 투성이었습니다.

고석승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면목동의 한 아파트. 이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는 정부 지침 상 공사비 200만원 이하만 수의계약이 가능하다는 점을 역이용했습니다.

무자격 업체와 총 42건, 9억 7천만원어치의 공사를 200만원 이하로 잘개 쪼개 수의계약을 맺은겁니다.

[관리사무소 관계자 : (수의계약) 과정이 좀 석연치 않아요, 제가 봐도. 당시 입주자대표회의가 관리사무소를 좌지우지 하고 있었다고 봐야죠.]

서울 상계동 또다른 아파트의 입주자대표회의는 관련 자격업체만 시공이 가능한 소방시설 보수공사를 수의계약으로 무자격 업체에 맡겼습니다.

공사비만 1억 5천만원에 달했지만 결국 부실공사로 다시 하자보수를 해야 했습니다.

서울 잠실의 이 아파트는 주민들과 무관한 소송 비용을 관리비로 충당했습니다.

[C아파트 입주민 : 그렇게 많이 사용한지 몰랐어요. 그건 부당하죠. 그건 법적 처리 해야죠.]

서울시는 서울 시내 11개 아파트 단지에 대한 실태조사를 통해 문제점 168건을 적발했습니다.

[이건기/서울시 주택관리실장 : (적발된 문제점들은) 행정지도 사항과 시정명령, 과태료 부과 그리고 수사 의뢰 등으로 저희가 구분해서 조치를 할 예정입니다.]

서울시는 '공동주택관리 지원센터'를 설치해 아파트 관리 실태를 상시 점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원전 납품업체 49곳 추가 수사…비리 관련 6명 '자수'연예병사 김무열, 현역취소 소송 패소…"명예회복 차원"영훈 국제중, 일반 전형에서도 '성적 조작' 정황 포착"재·보궐 선거 원인제공자, 선거비용 부담을"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