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재발방지 여건 마련돼야 개성공단 정상가동"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정부는 8일 석 달 넘게 중단된 개성공단 재가동 문제와 관련, "가동중단 등 재발방지 여건이 마련되고 발전적 정상화가 되는 과정에서 이뤄질 수 있다"고 밝혔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그동안 있었던 가동 중단 등의 상황이 재발되지 않는 조건이 마련되고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가 되는 과정에서 (재가동이) 이뤄질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남북간 합의문 4항 '남과 북은 준비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 기업들이 재가동하도록 한다'는 조항에 대해서는 "이 부분은 원칙적인 합의"라며 "현재 정부가 생각하는 것은 옛날로 돌아가는 식은 안 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10일 열리는 개성공단 후속회담에 대해서는 "대표단 명단이나 회의일정 등을 서로 협의할 것"이라며 "개성공단기업협회와 추가적으로 설비점검 문제와 개성공단 방북문제도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후속회담이 차분하고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로 한걸음 다가가는 그러한 회담이 될 수 있도록 최대한의 노력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6~7일 열린 개성공단 실무회담에 대해서는 "당국간 대화를 통해 남북간 현안문제의 하나인 개성공단 문제에 대한 제1차적인 초보적인 결실을 가져왔다"며 "일종의 큰 앞으로의 긴 여정에서 첫 걸음을 내딛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개성공단만 놓고 보면 발전적 정상화로 가는 하나의 계기가 마련했다"며 "또 박근혜 정부가 그동안 누차 강조해왔던 것이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라는 원칙 하에서 남북간의 문제는 대화를 통해 해결한다는 입장을 보여왔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관련기사



▶ 96일 만에 열린 개성문…합의서엔 '재발방지' 없었다

▶ 남북, 개성공단 가동 원칙 합의…10일 후속회담

▶ 애태우던 기업들 안도…"재발방지 보장 받아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