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중간 문화의 차이 인정하고 문명공동체로 나아가야”





“한·중, 문화 차이 인정하고 문명공동체로 나아가야”

인천대 중국관행연구사업단 ‘한·중 인문유대 강화방안 모색 좌담회’ 주최



“중국은 한국과의 인문교류 통해 서구의 가치관을 대체할 동양적 가치관을 함께 만들고자 한다.” 신정승 국립외교원 중국연구센타 소장(前 주중 대사)

“한·중 인문유대는 양국 문화의 ‘공통성’을 찾기보다 ‘유사성’, 나아가 ‘차이’에 대한 이해와 존중으로 넓혀, 국가를 넘어서는 공동의 보편적 가치를 발굴해야 한다. 이것이 양국 갈등을 완화하고 문명공동체를 만드는 길이다.” 김광억 연세대 석좌교수(서울대 명예교수)



박근혜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을 계기로 주목받고 있는 ‘한·중 인문유대’의 방향성과 시행 방안을 논의한 자리에서 나온 전문가들의 발언이다.

지난 1일 쉐라톤인천 호텔에서 인천대학교(총장 최성을) 인문한국(HK) 중국관행연구사업단이 주최한 ‘한·중 인문유대 강화방안 모색 초청좌담회’가 열렸다.



안치영 인천대교수는 기조발제에서 네 가지 실행방안을 제안했다. ▶학술 부문에서의 공동조사 및 연구협력이다. 민간교류사, 근대화 경험과 발전모델, 문화유산이 주요 내용이다. ▶지방도시간 교류다. 이를 통해 양국 지방자치단체들 간의 결연관계를 심화 발전시킬 수 있다. ▶청소년·교육 부문에서의 교류 강화다. 청소년 역사문화 기행 및 한·중 인문학 후속세대 양성을 포함한다. ▶소통 강화다. 인문유대 개념이 아직 정립되지 않은 미완성의 개념이므로, 공식적 협의체뿐 아니라 비공식적 협의체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한 진정한 소통에 기반한 유대를 만들어나가야 한다.



최원식 인하대 인문학부 교수(서남포럼 운영위원장)는 한·중이 공통성보다는 서로 철저히 다르다는 데 대한 ‘차이의 인정’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교수는 “‘한·중 인문유대’가 반북 연대, 반일 연대와 같이 다른 국가를 겨냥하는 방식으로 가서는 안된다”며 “‘문화’를 ‘국가’보다 우선하는 가치로 보는 문화국가적 가치관에 기반해 국가주의를 극복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김민배 인천발전연구원장은 양국의 고유 자산을 관광상품화하는 데에만 치중하기보다 유산의 보존방안에 대한 공동협력, 같은 한자문화권인 일본, 베트남을 포함해서 균형적 시각을 가지고 인문유대를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경진 기자 xiao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