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국, 77년 만에 윔블던 정상

영국이 들썩였다. 남자프로테니스(ATP) 세계 랭킹 2위 앤디 머리(26·영국·사진)가 홈 팬들의 열광적인 응원에 힘입어 윔블던 테니스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앤디 머리 남자 단식 우승

 머리는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윔블던에서 끝난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세계 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26·세르비아)를 3-0(6-4, 7-5, 6-4)으로 완파하고 챔피언에 등극했다. 머리는 1936년 프레드 페리 이후 77년 만에 영국 선수로 윔블던 정상을 밟았다.



 머리는 윔블던에서 2009~2011년에는 4강에 그쳤고, 지난해는 결승에 올랐지만 로저 페더러(32·스위스)에게 져 영국인들의 한을 풀어주지 못했다. 머리는 이번에는 우승을 위해 작정을 하고 달려들었다. 지난 5월 허리 통증을 느끼자 과감히 프랑스오픈을 포기하고 재활에 전념했다. 머리는 지난해 US오픈에서 생애 최초 메이저대회 우승 후 승승장구했다. 올 초 호주오픈에서도 결승에 올랐고 프랑스오픈에서도 좋은 성적이 기대됐지만 윔블던이 더 중요했다.



 당초 조코비치의 우세가 예상됐다. 상대 전적은 조코비치가 11승7패로 앞섰다. 그러나 머리는 초반부터 조코비치를 몰아세웠다. 긴 랠리로 상대를 지치게 하는 조코비치는 머리의 무차별 공격에 맥을 못 췄다. 머리는 3세트 게임스코어 2-4의 열세를 뒤집고 4게임을 연속으로 따내 영국인들의 한을 풀어줬다.



박소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