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성공단 가동 원칙 합의 … 10일 후속회담

개성공단 진출업체 관계자들이 10일 개성을 방문한다. 기업들이 이미 생산해 놓은 완제품과 원·부자재의 반출도 이뤄진다. 남북한은 7일 판문점 북측 회의시설인 통일각에서 끝난 당국실무회담에서 이런 내용을 포함한 4개 항에 합의했다.



남측 기업인 같은 날 개성행
완제품과 원·부자재 반출도

 나머지 2개 항은 ▶이번에 공단에 출입하는 남측 인원·차량들의 통행, 통신, 안전한 복귀, 신변안전 보장 ▶공단 가동 중단 재발 방지 등 개성공단을 정상화하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남북 당국 간 후속회담의 10일 개최 등이다. 남북은 당국 간 후속회담과 관련한 항목에 “남과 북은 ‘준비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이 재가동하도록 한다”는 구절을 담았다.



 또 4개 항을 담은 합의서 전문(前文)에는 “남과 북은 개성공단 기업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해소하고, 개성공단을 발전적으로 정상화해 나간다는 데 인식을 공유했다”는 표현도 넣었다. 이에 따라 개성공단이 정상화 수순에 돌입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당국 간 후속회담은 개성공단에서 열린다.



 하지만 양측이 공단의 재가동에 원칙적으로 합의했음에도 ‘준비되는 데 따라’라는 단서 조항을 넣어 이 문구의 해석을 놓고 향후 입장 차를 보일 여지를 남겼다. 북한은 조속한 재가동에 무게를 두고 있지만 우리 측 관계자들은 “재발 방지 약속 등 ‘발전적’ 정상화의 여건이 조성되는 데 따라 재가동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한다.



판문점=공동취재단, 이영종 기자



관련기사



▶ 통일부, 개성공단 재가동 관련 "현재 정부의 생각은…"

▶ 96일 만에 열린 개성문…합의서엔 '재발방지' 없었다

▶ 애태우던 기업들 안도…"재발방지 보장 받아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