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도시형주택 임대수익률 연 4.3% … 노원·송파 5% 넘어

요즘 부동산 시장에서 투자자들의 관심을 끄는 대표적인 임대수익형 상품이 도시형생활주택이다. 1~2인 가구가 크게 늘면서 오피스텔과 함께 대체 주거시설로 인기를 끌고 있어서다.



에프알인베스트먼트 조사
작년 12만가구 인·허가 … 공급 급증
관악·동대문·영등포는 3%대 그쳐
지역?공급량 따라 수익률 차이 커

 도시형생활주택은 정부가 늘어나는 1~2인 가구의 주거안정을 위해 각종 건축규제를 완화한 전용 85㎡ 이하의 소형주택이다. 업무시설인 오피스텔과 비슷하지만 주택처럼 발코니 등 서비스 면적을 갖춰 전용면적이 같은 오피스텔보다 실제 면적이 넓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대 수익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면서 2009년 1600여 가구에 불과하던 도시형생활주택 건설 인허가 물량은 지난해 12만4000가구 정도로 크게 늘어났다. 하지만 임대투자 수익률은 지역에 따라 크게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프알인베스트먼트가 지난달 말 기준으로 서울지역 도시형생활주택 6만8407가구의 연간 임대수익률을 따져본 결과 수익률이 가장 높은 노원구(5.11%)와 가장 낮은 관악구(3.46%)의 수익률 차이가 1.7%포인트에 달했다. 서울 평균 수익률은 4.34%다.



 수익률이 높은 곳엔 노원구를 비롯해 송파(5.03%)·서초(4.97%)·중랑(4.89%)·강남구(4.81%)가 포함됐다. 노원구 상계동 전용면적 16㎡형을 1억2000만원에 구입해 세를 놓으면 보증금 1000만원에 월 45만~50만원의 임대료를 받을 수 있다. 이들 지역은 대개 도시형생활주택 공급이 적었거나 공급보다 수요가 많은 지역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2009년 4월 이후 노원구엔 2492가구, 서초구 2166가구가 공급된 데 그쳤다. 송파구(3946가구)와 강남구(4216가구)는 공급이 많았지만 임대수요가 더 늘어 수익률이 좋은 편이다. 에프알인베스트먼트 안민석 연구원은 “강남권은 고가의 임대료를 감당할 만한 직장인 수요가 넉넉하다”고 말했다.



 반면 관악(3.46%)·동대문(3.68%)·영등포(3.8%)·마포구(3.83%)의 평균 수익률은 3%선에 머물렀다. 이들 지역은 최근 2~3년간 3500가구 이상 들어섰다. 관악(3560가구)·동대문(3550가구)·영등포구(4873가구) 등에서 공급이 많았고 마포구는 9079가구나 들어섰다. 코쿤하우스 고종옥 대표는 “수요보다 공급 증가 속도가 빠르면 공실이나 임대료 하락을 피할 수 없다”고 말했다. 공급과 수요가 수익률 희비를 가른 것이다.



 하지만 같은 지역에서도 수익률을 끌어올리는 방법이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차별화 전략이다. 공급 과잉 우려가 높은 원룸형 대신 방 2개를 갖춘 투룸형을 선택하는 게 한 예다. 수목건축 서용식 대표는 “현재까지 공급된 도시형생활주택이 대부분 1인 가구를 노린 원룸형인 만큼 2~3인 가구를 위한 투룸형을 임대하면 수요층을 차별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도시형생활주택을 직접 짓는다면 해당 지역 주요 수요층의 특징에 맞춘 설계를 도입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예컨대 대학생 수요가 많은 지역은 외관이나 내부 인테리어를 화려한 색상으로 꾸미면 젊은 층의 눈길을 끌 수 있다. 음악인이 많은 지역에선 방음시설을 갖춘 공용 연습실을 만드는 것도 방법이다.



최현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