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가 날자, 탄성이 터졌다

로베르토 볼레는 “유년기엔 나도 많이 불안했다. 열다섯 살 때 루돌프 누레예프로부터 ‘재능 있다’란 얘기를 듣는 순간, 내 방황도 끝이 났다”고 말했다. 사진은 2008년 ‘볼레와 친구들’ 공연에 앞서 이탈리아 로마 콜로세움에서 찍은 것이다. [사진작가 Luciano Romano]


가슴이 저며왔다. 춤으로 이렇게 애절할 수 있다니. 역시 발군이었다.

'월드스타 발레리노' 로베르토 볼레, 첫 내한 공연



 세계 넘버1 남자 무용수로 꼽히는 로베르토 볼레(Roberto Bolle·38)가 첫 내한 공연을 했다. 7일 오후 서울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은 볼레가 왜 최고의 발레리노인지를 입증하는 무대였다. 고난도 점프와 안정감 있는 회전은 기본, 탁월한 감정 표현에 절제력 있는 동작까지. ‘발레의 품격’ 그 자체였다.



7, 8일 무대 올라 … 외모·기량 발군



로베르토 볼레
 이탈리아 출신의 볼레는 현재 이탈리아 라스칼라 오페라 발레단 에뚜왈(수석보다 한 등급 위)이자 아메리칸발레씨어터 수석무용수다.



190㎝의 훤칠한 키, 균형 잡힌 몸매, 뛰어난 기량을 두루 갖춰 “루돌프 누레예프·미하일 바리시니코프 이후 명맥이 끊겼던 월드스타 발레리노의 계보를 잇고 있다”(장인주 무용컬럼니스트)는 평가다. 굳이 비유하자면 톰 크루즈의 외모에 로버트 드니로의 연기력을 결합한 셈이다.



유니버설발레단의 ‘오네긴’ 공연 차 한국을 방문한 볼레를 5일 미리 만나봤다.



 - 한국 무대는 처음이다.



 “ 한국 관객은 미쳤다(crazy)는 얘기 여러 번 들었는데…. 그들의 열정이 숨어 있던 에너지까지 샘솟게 할 것 같다. 홍콩·도쿄 등에서 공연할 때 찾아왔던 한국 팬들에게 이제야 조금 보답하게 돼 즐겁다.”



 - 한국 공연에 갑자기 합류했다고 하던데.



 “서희(아메리칸발레씨어터 수석무용수)가 전화해 같이 하자고 해서 만사 제치고 달려왔다. 그와는 뉴욕에서 ‘로미오와 줄리엣’ ‘지는 잎새들’ 등 두 차례 공연했다. 무대 위 호흡과 감성을 물론 무대 밖 인성까지, 여러모로 좋은 발레리나다. 곧 이탈리아 여름 축제 공연에서도 같이 무대에 서니, 잘 보여야 한다.(웃음)”



복잡한 심리 묘사 ‘오네긴’ 맘에 들어



 -‘오네긴’은 어떤 작품인가



 “발레에서 남자 주인공은 대부분 왕자다. 지루했다.(웃음) 반면 ‘오네긴’은 주인공의 심리가 복잡하다. 1막, 2막에선 도도하고 불친절한 면이 보이나 사랑에 눈 뜬 3막에선 다른 인물로 거듭난다. 3년 전 처음 했는데 오네긴의 어두운 내면이 나를 붙잡았다. 이제 나도 발(테크닉)보다 심장(감성)에 머무를 나이다.”



 볼레는 일곱 살 때 발레에 입문했다. 열다섯 살 때 누레예프를 만나며 기량이 급성장했다. 스무살 때는 당대 최고의 발레리나였던 카를라 프락치·실비 길렘과 잇따라 공연하며 일약 스타로 발돋움했다.



 그가 스타가 된 배경엔 ‘메이드 인 이탈리아’라는 점도 한몫 했다는 분석이다. 본래 발레의 발원지였으나 20세기 들어 러시아에 주도권을 빼앗긴 서유럽이 볼레의 등장에 더욱 열광했다는 얘기다. 그는 패션·광고 모델뿐 아니라 유니세프 홍보대사, 세계경제포럼(WEF) 젊은 글로벌 리더 선정 등 외부 활동도 왕성하다.



데뷔 후 30년간 매일 6~7시간 연습



 - 세계적 발레리나들이 당신을 파트너 하고 싶은 1순위로 꼽는다.



 “키가 크고 힘이 세서 그러지 않을까.(웃음) 솔직히 잘 모르겠다. 다만 연습할 때 말고 무대 바깥에서도 컨디션이 어떤지, 불편한 데는 없는지 자주 챙긴다. 그런 배려가 상대방의 마음을 편안하게 하지 않을까 싶다. 발레도, 여성도 섬세하다. 거짓된 호흡은 곧 들통난다.”



 - 외모가 출중해 기량을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다는 견해도 있다.



 “예쁘면 누구나 눈길이 먼저 가지 않던가. 하지만 그 이상의 무엇이 없으면 쉽게 질린다. 생존하려면 결국 실력이다. 난 발레를 시작한 이후 30여 년간 매일 6∼7시간을 연습했다. 발레에 헌신하는 삶엔 희생이 따를 수밖에 없다.”



 -사회 공헌에도 관심이 많은데.



 “14년째 유니세프 홍보대사를 하고 있다. 수단과 중앙아프리카 공화국에 가곤 하는데, 한번 가면 최소 한달 발레를 못한다. 그래도 무대에서 채울 수 없는 감흥이 나를 그곳으로 이끈다. 기금 마련 공연도 계속하고 있다.”



최민우 기자



◆발레 ‘오네긴’=19세기 러시아 문호 푸쉬킨의 동명 소설이 원작이다. 귀족청년 오네긴과 시골 순박한 처녀 타티아나의 엇갈린 사랑을 다룬다. 독일 슈투트가르트발레단 안무가 존 크랑코의 1965년작으로, 차이코프스키의 음악이 더해지며 20세기 드라마 발레의 정수로 꼽힌다. 국내에선 2009년 유니버설발레단에 의해 초연됐다. 볼레는 8일 무대에 한번 더 오른다. 13일 공연은 유니버설발레단 수석무용수 강예나의 고별 무대다. 13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1만∼10만원. 1544-1555.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