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썰전] 이윤석 "현장21, 연예병사 보도 방식에 문제 있어"

이윤석이 최근 연예병사 군복무 실태 논란 보도로 사회적 파장을 낳은 SBS '현장21'의 보도 방식에 문제를 제기했다.

4일 방송된 JTBC '썰전 -독한 혀들의 전쟁'에서는 '사복 입고 안마시술소 가는 군인?'이란 주제로 김구라, 박지윤, 강용석, 허지웅, 이윤석이 이야기를 나눴다.

허지웅 영화평론가는 "제작진이 보도 내용에 대해 과도한 사명감을 가질 때 저널리즘의 가치가 훼손된다"며 "'현장21'을 방송을 본 사람은 사건 당사자의 신상 정보를 알 만한 사람이 다 알 수 있도록 직접적으로 편집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이윤석은 "'현장21' 방송 초반에는 행사에 참석한 연예인이 상부, 세븐, 비라고 실명을 거론해 소개했다"며 "이후 문제가 될 만한 부분에서는 갑자기 최모 이병, 이모 일병이라고 가명을 썼다. 이 같은 눈가리고 아웅식의 보도는 내용의 진위를 떠나서 보도 방식에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이야기를 묵묵히 듣고 있던 강용석은 "연예병사 복무 실태 논란에 대해서는 사실관계 확인 등의 조사 작업이 필요하다. 하지만 '현장21' 보도가 관한 면이 있었다"고 두 사람의 지적이 공감을 표했다.

(JTBC 방송뉴스팀)

관련기사

[썰전] 강용석 "위계질서 확고한 새누리…형님문화 때문"[썰전] 강용석 "'노무현 NLL 포기' 프레임, 역풍만 맞아"[썰전] 이철희 "'보수' 강용석 법률가의 양심지켰다"[썰전] 김구라 "늘어난 가족예능, 시초는 김구라·김동현"[썰전] '군 조교 출신' 허지웅 "연예병사 특혜 용납 못해"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