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朴대통령 방중 때 선물교환 목록 공개













청와대는 4일 박근혜 대통령의 지난달 27~30일 중국 국빈 방문 기간 중 중국 측 인사들과 교환한 주요 선물 목록을 공개했다.



앞서 박 대통령이 방중(訪中) 기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자오정융(趙正永) 산시성(陝西省) 당서기 등 주요 인사들과 교환한 선물 가운데 7~8점 가량은 언론을 통해 소개된 바 있으나, "실제 박 대통령이 방중 때 중국 측 인사들과 주고받은 선물은 직·간접적으로 전달된 것까지 포함해 이보다 훨씬 더 많다"는 게 청와대 측의 설명이다.



특히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이 시 주석 등 중국 주요 인사들에게 방중을 기념해 전달한 선물들의 경우 정부 4대 국정기조 가운데 하나인 '문화융성'에 따라 우리나라 장인(匠人)들이 만든 제품으로 준비했다"면서 "이는 우리 문화의 우수성과 예술성을 당당히 알리기 위한 것"이라고 의미 부여하기도 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방중 둘째 날인 지난달 28일 베이징(北京)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열린 시 주석 주최 특별오찬 때 당(唐)나라 시인 왕지환의 시(詩) '등관작루(登?雀樓, 관작루에 올라)'의 일부 구절이 담긴 서예 작품을 시 주석으로부터 직접 선물 받았다.



이 작품은 중국의 유명 서예가인 예페이꾸이(?培貴) 수도 사범대 교수가 쓴 것으로서 '욕궁천리목 갱상일층루(欲窮千里目 更上一層樓, 천리를 바라보려고 누각을 한 층 더 오른다)'란 시구가 담겨 있다.



이와 관련, 청와대 측은 "'한중 양국 관계를 한층 더 발전시켜나가길 희망한다'는 뜻을 담은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당시 오찬에 함께했던 시 주석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는 남색 바탕에 봉황 무늬가 새겨진 전통 수공예 법랑 화병을 박 대통령에게 선물했다.



이에 박 대통령도 각각 춘천옥(玉)으로 만든 찻잔 세트(2개)와 주칠함(朱漆函)을 각각 시 주석과 펑 여사에게 선물로 줬다.



이 가운데 찻잔 세트는 기능인 맹순영씨가 연꽃무늬에서 착안해 만든 것이고, 또 주칠함은 옛 궁중에서 쓰던 것과 같은 형태의 보석함으로서 나전장인 이복동씨와 자수 기능인 김애옥씨가 만들었다.



박 대통령은 또 리커창(李克强) 중국 국무원 총리와 장더장(張德江) 전국인민대표회의(전인대) 상무위원장 면담 땐 각각 김환경씨가 만든 수국문 옻칠 채화함(서류함)과 이재만씨의 작품인 화각함을 선물했다.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의 베이징 체류 당시 왕자루이(王家瑞)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완지페이(萬季飛) 중국 국제무역촉진위원회(CCPIT) 회장은 각각 도자기와 그림 액자를 박 대통령에게 전달해왔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또 천지닝(陳吉寧) 칭화(靑華)대 총장은 29일 박 대통령의 칭화대 연설 때 대학의 옛 교문을 본떠 만든 모형을 박 대통령에게 선물했고, 박 대통령의 애독서 '중국철학사'의 저자 펑유란(馮友蘭)의 3녀인 펑중푸(馮宗璞) 여사는 펑유란이 쓴 서예작품을 박 대통령에게 증정했다.



'마음이 호수와 같다'는 의미의 중국 당나라 때 시구가 적힌 이 작품은 중국의 '문물(文物, 우리나라의 문화재에 해당)'로 등록돼 있는 것으로서 사전에 국가문화국(우리나라의 문화재청)으로부터 반출 허가를 받아 박 대통령에게 전달됐다고 한다.



박 대통령은 또 방중 두 번째 기착지인 시안(西安)에선 자오 서기로부터 산시성 화원 교수 겸 화가인 지궈창(姬國强)이 그린 자신의 초상화를, 또 러우친첸(婁勤儉) 산시성장에게선 따오기를 본떠 만든 모형 공예품을 각각 선물로 받았다.

이외에도 이날 청와대가 공개한 박 대통령이 방중 때 받은 선물 목록엔 베이징 숙소였던 댜오위타이 관리국이 전달한 인장세트와 접시, 시안 숙소였던 샹그릴라 호텔 총지배인에게서 받은 실크 스카프, 시안 소재 기업 샨구파워 회장으로부터 선물 받은 도덕경 책자, 시안의 한 시민이 건넨 부채 등이 포함돼 있다.



한편 현행 '공직자윤리법'은 공무원이 직무수행 중 받은 선물 가운데 10만원 이상에 해당하는 것은 국고(國庫)에 귀속되도록 하고 있어 박 대통령이 이번 방중 때 받은 선물 중 대부분은 퇴임 후 국가기록원으로 이관된다.



[뉴스1]



관련기사



▶ "朴대통령 중국어 연설 중 발음 틀리자 스스로…"

▶ "내 말은 그게 아니라…" 박 대통령, 리커창과 '설전'

▶ "박 대통령 방중 패션 화제, 中서 옷 장사 해볼 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