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정안 지지" "공약대로" 새로운 '정쟁터' 된 과학벨트

[앵커]

6월 국회를 마감한 여야가 앞다퉈 대전을 찾았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던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를 수정하는 문제로 양측이 부딪쳤습니다. 충청권에선 민감한 사안입니다.

이성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새누리당 지도부가 대전을 방문했습니다.

정부와 대전시가 합의한 과학벨트 수정안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나선 겁니다.

[황우여/새누리당 대표 : 과학비즈니스벨트에 대한 국민 여망은 어느 때보다 큽니다. 단순히 대전 현안이 아니라 바로 대한민국의 현안입니다.]

그동안 부지매입에 국비를 지원하는 문제를 놓고 의견이 엇갈려 사업 에 차질을 빚었습니다.

기초과학연구원을 당초 예정지가 아니라 엑스포공원에 입주시키는 게 골자입니다.

민주당도 대전을 찾아 수정안 대신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원안 그대로 추진하라고 맞불을 놨습니다.

[우원식/민주당 최고위원 : 충청표를 얻으려고 간도 쓸개도 다 내줄 것처럼 하던 박근혜 정부가 이렇게 충청인의 뒤통수를 쳐도 됩니까?]

민주당은 기초과학연구원이 엑스포공원으로 가면 사업이 빈껍데기가 된다며 원안대로 과학벨트 부지에 둬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박근혜 정부의 창조경제 논란도 되풀이됐습니다.

새누리당이 과학벨트 수정안은 창조경제 발판이라고 말하자

[이장우/새누리당 의원 : 창조경제 전진기지를 대전에 두겠다는 정부 의지에 따라 대전시도 (수정안을) 전격 수용했습니다.]

민주당은 충청 민심을 무시하는 게 창조경제냐고 맞받았습니다.

[김한길/민주당 대표 : (대전시가) 실체도 없는 창조경제에 부화뇌동해 (엑스포공원을) 헌납한 건 충청 민심을 배반한 겁니다.]

NLL 정국에서 이렇다 할 주목을 받지 못한 무소속 안철수 의원도 내일(5일) 대전을 방문해 논쟁에 가세할 태세여서 과학벨트가 또 하나의 쟁점으로 떠오를 조짐을 보이고있습니다.

관련기사

과학벨트 수정안 목적달성 실패시 일시중단·해지 가능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