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고의 궁합"…'원빈과 이나영이 운명인 이유' 화제

[사진 일간스포츠]


3일 배우 원빈(36·김도진)과 이나영(34)이 열애를 인정한 가운데, 두 사람의 만남이 운명이라는 분석이 있어 눈길을 끈다.



이날 오전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두 사람의 열애설을 제기했고, 두 사람의 소속사 이든나인은 이를 공식 인정했다. 두 사람의 열애 소식이 전해지자, 한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원빈과 이나영이 운명인 이유’라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내용에는 “2나0 사이에 1이 비었군요. 원빈입니다”라며 “성명학적으로 둘은 최고의 궁합”이라고 설명했다.



두 사람 이름에 대한 재치있는 분석이 SNS를 통해 확산되며 네티즌의 호응을 받고 있다.



앞서 디스패치는 이날 오전 원빈이 이나영의 집을 드나들며 데이트를 즐긴다고 보도했다. 디스패치는 두 사람이 지난 한 달 동안 8차례 이상 데이트를 했다며, 원빈이 이나영의 아파트에 출입하는 장면의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열애설이 불거지자 두 사람의 소속사 이든나인은 “원빈과 이나영이 같은 소속사이다 보니 자주 만나게 됐고, 호감을 갖게 됐다”라며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이어 “최근 자연스럽게 가까운 사이로 발전하게 됐다”며 “두 사람이 시작하는 단계이니 애정을 가지고 지켜봐달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