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부호들 사이 '모유 마시기' 유행…"유모가 직접 공급"

[사진 중앙포토]


중국 부호들 사이에서 모유 마시기가 유행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3일 중국 남방도시보, 홍콩 싱다오르바오 등의 보도에 따르면 최근 광둥성 선전에서 모유를 마시는 성인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곳에서 모유 공급 서비스를 하고 있는 린쥔씨는 유모 중개 회사를 관리하고 있다. 그는 젖먹이부터 성인에 이르기까지 모유 공급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고 전하며 “고객들은 유모의 가슴에서 직접 모유를 먹을 수 있으며 이 방법이 불편하면 유축기를 통해서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린씨는 이어 “우리 고객 중 상당수가 날마다 신선한 모유를 공급 받으려고 유모를 집으로 데려간다. 유모들은 가격만 맞는다면 거의 반대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모유가 주로 고소득자나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직업을 가진 사람들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유모들은 월평균 1만6000위안(약 298만원)의 수입을 올리며 건강하고 매력적인 유모는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세태에 대해 현지 법조계는 직접 여성의 몸에 접촉해 모유를 먹는 것은 성행위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