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농구 기대주"…정상헌·방성윤, 두 농구천재의 비극

(왼쪽) 정상헌, (오른쪽) 방성윤 [사진 일간스포츠]


전 프로농구 선수 정상헌(31)이 자신의 처형을 살해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가운데, 1982년생 ‘농구 천재’이 비극이 눈길을 끈다.



고교시절 정상헌(경복고 출신)과 방성윤(휘문고 출신)은 동갑내기 농구천재로 손꼽히는 에이스였다. 두 선수는 2000년 말레이시아 콸라룸푸르에서 열린 U-18 아시아청소년대회에 출전해 중국을 격파하고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당시 농구전문가들은 두 선수에 대해 “허재를 뛰어 넘을 기대주”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두 선수는 기대와 달리 대학과 프로무대 적응에 실패하며 코트를 떠났다.



고려대에 입학한 정상헌은 잦은 팀 이탈과 돌출 행동으로 학교를 중퇴했다. 이후 정상헌은 2005년 신인 드래프트 전체 8순위로 오리온스에 지명됐지만 팀 이탈로 임의탈퇴 선수로 공시됐다. 선수 생활을 사실상 접을 것으로 보였던 정상헌은 2006년 6월 모비스로 트레이드되며 기회를 얻었지만, 2007년 상무 입단 후 다시 임의탈퇴 처분을 받았다.



U-18 아시아청소년대회에서 MVP를 차지했던 방성윤은 연세대를 입학했고, 2004년 미국 프로농구 하부 리그에 진출하기도 했다. 이후 한국 무대에 복귀했지만 부상에 시달리다 2011년 은퇴했다.



3일 정상헌은 자신을 무시한다는 이유로 아내의 쌍둥이 언니 최모(32)씨를 목 졸라 살해한 뒤 인근 야산에 사체를 암매장한 혐의(살인 및 사체유기)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경찰은 정씨의 자백을 토대로 시신 수색에 나섰고 사건 발생장소에서 9㎞ 가량 떨어진 오산시 가장동 야산에서 최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한편 방성윤은 지난달 27일 지인의 동업자를 상습 폭행한 혐의로 검찰 소환조사를 받았다. 방씨는 지난해 9월 지인의 동업자 김모씨로부터 상습 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 전직 프로농구 선수 정상헌, 처형 살해 후 암매장

▶ '처형 살해' 정상헌, 고교시절 농구천재로 불렸지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