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전 프로농구선수 정상헌, 처형 살해 혐의 긴급체포

[사진 일간스포츠]
전 프로농구선수 정상헌(31)이 처형 살해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3일 경기 화성동부경찰서는 처형을 살해 후 사체를 암매장한 혐의로 전 프로농구 울산 모비스 피버스 소속 정상헌을 긴급체포 했다. 정상헌은 지난달 26일 자신의 집에서 처형 최모(32)씨를 목을 졸라 살해하고 시신을 인근 야산에 암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상헌은 친정에서 처가살이를 하고 있었다. 정상헌은 경찰조사에서 평소 아내와 쌍둥이인 처형이 자신을 무시한다는 것에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정상헌은 고려대 농구팀에서 3학년까지 선수로 활동하다가 중퇴했다. 2005년 프로농구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에서 지명돼 대구 오리온스에 입단했고, 이후 울산 모비스에 뛰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 '처형 살해' 정상헌, 고교시절 농구천재로 불렸지만…

▶ "한국농구 기대주"…정상헌·방성윤, 두 농구천재의 비극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