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렛미인3’ 한설희, 놀라운 변화 “여배우 포스”





마빈박사를 연상시키는 못난 외모 때문에 꿈까지 잃어버린 사연이 ‘렛미인3’ 스튜디오를 안타깝게 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케이블 채널 스토리온의 인생대반전 메이크오버쇼 ‘렛미인 3’에서 공개된 한설희(30)씨의 사연이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한설희씨는 청중을 사로잡는 뛰어난 노래 실력으로 MC와 닥터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으며 등장했다. 그러나 그녀는 뛰어난 재능에도 불구하고 오디션과 기획사에 찾아 갈 때마다, 외모 차별로 인해 자신감까지 잃어버린 상태였다. 텅 빈 객석과 함께 “병풍 뒤에 숨어서 노래해라”라는 한 기획사의 말에 이젠 꿈까지 포기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얼굴 없는 가수를 해야 했던 그녀의 안타까운 사연에 바노바기성형외과 반재상 원장, 오창현 원장, 박선재 원장, 이현택 원장이 렛미인 닥터스로 나서 꿈을 위한 수술을 감행했다.



그녀의 수술을 집도한 바노바기성형외과의 오창현 원장은 “수술 후에도 설희씨의 목소리가 달라지지 않고, 오히려 발성하기 더 쉽도록 입천장을 올리는 등 평소보다 더욱 정교하게 수술을 계획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양악수술과 사각턱축소술, 광대뼈축소술 등 안면윤곽 교정 수술을 통해 얼굴의 길이를 줄인 뒤, 쌍꺼풀 수술과 코 성형수술을 받았다. 또한 추가적으로 가슴성형을 통해 완벽한 바디라인까지 완성했다. 77일 만에 완벽히 변신해 여배우의 포스로 등장한 그녀의 모습에 모두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렛미인 닥터스 오창현 원장은 “지금까지 설희씨가 해왔던 것처럼 계속 꿈꾸고 노력하다 보면 멀지 않은 미래에 근사한 뮤지컬배우가 되어 있을 거라 감히 단언합니다. 꿈은 이루어진다고 믿습니다”라며 한설희의 꿈을 응원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스토리온 채널의 인생대반전 메이크오버쇼 ‘렛미인3’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이 기사는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르며, 해당기관의 정보성 보도 제공자료입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