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월출산국립공원서 멸종위기 남생이 서식지 발견

[사진 중앙포토]


멸종위기 천연기념물인 남생이의 서식지가 발견됐다.



월출산국립공원사무소는 3일 멸종위기생물 Ⅱ급으로 지정된 천연기념물 453호 남생이의 서식지가 최근 발견됐다고 밝혔다.



지난달 초 월출산국립공원사무소는 국립생물자원관과 합동으로 남생이 서식지 정밀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공원 구역 내 한 장소에서 남생이의 은신처와 서로 다른 족적(발자국) 5군데를 발견했다. 이는 향후 남생이 복원사업에 필요한 귀중한 자료가 될 것이다.



앞서 4월에도 국립공원에서 자생하는 남생이 1개체를 발견했다. 이 남생이의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한국산 남생이인 것으로 드러났다.



우리나라 토종 민물거북인 남생이는 물과 육지를 오가며 사는 담수거북으로 과거 잘못된 보신주의로 인한 남획과 개발로 개체수가 급격히 줄어들었다. 또 중국산 남생이의 대량 방사로 외래종과 토종이 섞이면서 순수 혈통이 사라지고 있는 안타까운 상황에 처해 있다.



월출산국립공원 사무소 유기룡 자원보전과장은 “한국산 남생이 서식지 발견은 월출산국립공원 자연생태계의 새로운 가치를 발견했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향후 지속적인 조사와 연구를 통해 남생이 서식지 보전과 복원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