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자경 LG 명예회장의 인재 사랑 25년

구자경 LG 명예회장(오른쪽)이 1일 포스텍 신소재공학과 김형섭 교수에게 증서를 수여하며 악수하고 있다. [사진 LG]
“국토가 좁고 천연자원이 부족한 우리나라가 의존할 것은 오직 사람의 경쟁력뿐입니다.”



연암해외연구교수 증서 수여

 구자경(88) LG 명예회장 겸 LG연암문화재단 이사장은 1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연암해외연구교수 증서 수여식’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교수의 경쟁력이 대학 경쟁력이고, 대학 경쟁력은 그 나라 산업, 국가경쟁력으로 직결된다. 여러분을 넘어서는 글로벌 인재를 키워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구 명예회장은 1989년부터 올해까지 총 687명의 대학교수들에게 200억원이 넘는 해외 연구비를 지원해왔다. 95년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이후에도 증서 수여식은 꼭 참석해왔다. 선발된 30명에게는 1인당 연간 3500만원 상당의 해외 연구비를 지원한다.



심재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