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수원 부장 지인 집서도 5만원권 억대 뭉치 발견

부산지검 동부지청 원전비리수사단은 지난달 18일 송모(48·구속) 한국수력원자력 부장의 자택과 송 부장과 관련 있는 제3자의 집 등 2곳에서 현금 뭉치 수억원을 발견했다고 2일 밝혔다. 그러나 검찰은 제3자가 송 부장의 직장 상사인지는 확인해주지 않았다.



UAE 원전사업 납품 관련
업체서 받은 돈인지 수사

 검찰은 이 돈이 은행 띠지에 묶인 5만원권이라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5만원권은 2009년 6월 23일 처음 발행됐기 때문에 송 부장이 로비자금으로 이 돈을 받았다면 시점이 그 이후가 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송 부장은 2010년 초부터 한국전력에 파견돼 아랍에미리트(UAE) 원전사업을 지원하는 ‘원전EPC사업처’에서 원전 보조기기 구매 업무를 담당했다. 또 이번에 시험성적서가 위조된 제어케이블을 신고리 1, 2호기 등에 납품한 JS전선은 2011년 하반기에 진행된 UAE 원전 사업 케이블 부문 입찰에 참여했다. 따라서 검찰은 송 부장을 상대로 UAE 원전 부품 납품과 관련해 로비자금으로 이 돈을 받았는지를 집중 추궁하고 있다. 또 JS전선의 회계장부를 분석해 사용처가 명확하지 않은 뭉칫돈을 일부 포착하고 흐름을 쫓고 있다.



 검찰은 제어케이블 시험성적서 조작에 부품 제조업체(JS전선)와 시험기관(새한티이피), 시험 결과 승인기관(한국전력기술), 발주처인 한수원까지 조직적으로 가담한 것으로 드러난 만큼 송 부장을 통해 또 다른 윗선에 검은돈이 흘러들어갔는지도 확인하고 있다. 김기동 원전비리수사단장은 “돈에는 입구와 출구가 있다”며 “어디서 돈이 흘러들어왔고 그 돈이 한수원 고위층 등 또 다른 곳으로 넘어갔는지 등 금품로비를 규명하는 데 수사의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위성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