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짜 시약 납품 눈감아주는 대가 4억 받은 연구원 둘

가짜 시약 납품을 눈감아주는 대가로 수억원의 뇌물을 받은 국가기관 연구원들과 가짜 시약 납품업자들이 검찰에 적발됐다.



 대전지검 특수부(부장검사 이정호)는 2일 가짜 시약 공급업체로부터 총 4억원을 받은 질병관리본부 산하 국립보건연구원의 연구원 A씨(31·여), B씨(29·여)를 구속 기소했다. 이들은 2010년 5월부터 올 3월까지 업체 3곳이 총 4억9000만원어치 가짜 시약을 납품토록 하고, 그 대가로 A씨는 3억원, B씨는 1억원 상당의 현금과 신용카드 사용 권한을 제공받았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받은 금품으로 보석과 명품 가방을 구입하고 해외여행을 갔다. 가짜 시약은 연구에 사용하지는 않았다. 검찰은 연구원들에게 뇌물을 건넨 납품업체 대표 중 한 명을 구속하고, 다른 업체 대표와 회사 관계자 3명은 불구속 기소했다.



 수사에서 시약 납품 관리상의 허점도 드러났다. 시약에 이상이 없는지 검사해야 하는데도 가짜가 그대로 통과됐던 것이다. 이정호 부장검사는 “검사가 허술해 수억원의 국가 예산이 낭비됐다”고 말했다.



 검찰은 또 납품받지 않은 시약을 받은 것처럼 꾸며 대금 2억5000만원을 챙긴 보건연구원의 연구원 C씨(40)를 구속했다. C씨는 2008년 사무실도 없는 유령회사(페이퍼컴퍼니)를 만든 뒤 업체가 이 회사를 통해 노로바이러스 진단장비를 보건연구원에 납품토록 한 혐의도 받고 있다. 유령회사는 업체로부터 장비를 42만원에 받아서는 110만원에 공급했다. 이 같은 방법으로 C씨는 중간에서 1억9000만원을 챙겼다. 노로바이러스는 유행성 위장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다.



대전=신진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