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제과, 카자흐 제과1위 라하트 1400억 인수

롯데제과가 카자흐스탄 제과1위 기업을 인수하고, 카자흐스탄 시장에서 본격적인 제과 사업을 펼친다.



 롯데제과는 2일 카자흐스탄 제과기업 라하트(Rakhat)사의 주식 76%를 1400억원에 인수하는 주식 양수도 계약을 현지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롯데제과는 또한 이 나라 관련 법에 따라 주식 시장에서 잔여 지분을 공개 매수하는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라하트 주식을 최대 100% 인수할 경우 전체 예상 인수 금액은 약 1800억원이다.



 라하트는 1942년 설립돼 지난해 약 2200억원의 매출을 올린 카자흐스탄 1위 제과기업(시장 점유율 약 10%)으로, 현지 최대 경제도시인 알마티에 본사가 있다. 종업원 수는 약 3400명으로 알마티와 쉼켄트에 2개 공장이 있고, 주요 생산품목은 초콜릿·캔디·비스킷 등이다. 초콜릿 시장에서 1위(20%), 캔디 시장 2위(11%), 비스킷 시장 6위(6%)를 각각 차지하고 있다.



 롯데제과 측은 “카자흐스탄 제과 시장 규모는 한국의 70% 수준인 2조1000억원이지만 초콜릿이 9000억원, 캔디가 7000억원 규모로 두 시장만 놓고 봤을 땐 한국의 2배 정도”라고 설명했다. 인구 약 1752만 명에 1인당 국민소득 약 1만2000달러인데, 인구나 소득에 비해 과자 소비가 활성화돼 있고, 성장 가능성도 높다는 것이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카자흐스탄은 또한 옛 소련권 국가 진출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돼 인수를 결정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롯데제과는 2004년 인도의 패리스, 2008년 벨기에의 길리안과 베트남의 비비카, 2010년 파키스탄의 콜손 등 세계 각국에서 인수합병을 계속하고 있다. 1995년 중국 베이징(北京)에 껌·캔디·초코파이 공장을 설립한 이래 2010년 베트남·러시아·인도 등지에 초코파이 공장을 설립하는 등 해외 설비 투자도 활발히 하고 있다.



최지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