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디어만 있으면 누구나 사업화 … 창업 오디션 '슈퍼스타 K' 시작

창업판 ‘슈퍼스타 K’가 열린다. 중소기업청은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창업 오디션 ‘국민창업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아이디어만 있으면 누구나 창업에 나설 수 있도록 예산 20억원을 책정해 아이디어 하나당 최대 5000만원까지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중소기업청, 최대 5000만원 지원

 이번 프로젝트의 특징은 민간 웹사이트 ‘아이디어 오디션’(www.ideaaudition.com)을 창업 아이디어 경진 플랫폼으로 만들어 누구나 아이디어를 제출하면 창업(사업화) 과정에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다. 온라인으로 제출된 아이디어 가운데 네티즌 투표와 전문가 심사를 통해 우수작을 선별한다. 변리사·디자이너·엔지니어 등 7개 직종의 전문직 평가단 200여 명이 상시적으로 옥석 가리기에 나선다.



 아이디어 제공자는 사업화·창업화 기회를 얻게 된다. 신청할 때부터 사업화와 창업화 기회를 선택할 수 있다. 사업화를 고르면 웹페이지 운영기관이 아이디어를 넘겨받은 뒤 아이디어 구체화, 시제품 제작, 마케팅까지 전 과정을 일괄 수행하게 된다. 아이디어가 상품화되면 제품 매출액 중 5∼15%를 아이디어 제안자·운영기관·평가단에 각각 3분의 1씩 수익으로 배분한다. 창업화를 선택하면 제안자가 아이디어를 사업화하기 위한 모든 창업 과정을 직접 수행하게 된다. 정부는 창업자 역량 평가 등을 거쳐 창업자금을 최대 5000만원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앞으로 플랫폼 안에 증권 거래소와 비슷한 형태의 ‘창업 아이디어 거래소’도 조성할 계획이다. 한정화 중소기업청장은 “국민창업 프로젝트는 일회성 이벤트가 아니라 지속적으로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한편 기존 아이디어와의 융합을 통해 국민 사이에서 창업 분위기를 촉진하자는 취지”라며 “특히 창조경제의 핵심인 창조와 혁신을 유도해 새로운 일자리를 만드는 데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기청은 아이디어 보호에도 나설 예정이다. 신청 단계부터 공개·비공개로 구분하고 중간에 아이디어가 공개되더라도 공개 시점부터 1년 이내(디자인은 6개월 이내)에 본인이 특허를 출원할 경우 이를 인정해준다는 것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재광(중소기업중앙회 부회장) 광명전기 회장은 “어느 누가 자신이 큰돈을 벌 수 있다고 생각하는 아이디어를 공개하겠느냐”고 반문하며 “결국 보통 수준의 아이디어만 올라오게 돼 정책 목표가 달성되긴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영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