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남제분, ‘안티 영남제분’ 카페 폐쇄 요구…민형사 적극 대응

오너 전(前) 부인의 여대생 청부 살인 사건으로 회사 이미지와 매출에 큰 타격을 입고 있는 영남제분이 1일 호소문을 냈다고 머니투데이가 보도했다.



11년 전 사건은 회사와는 관련이 없으니 악의적 비난을 멈춰 달라고 촉구한 것이다. 악의적 비방과 욕설이 계속될 경우 민형사적 대응에 적극 나서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이날 영남제분은 홈페이지에 비상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 박주성ㆍ전상기 외 위원 일동 명의로 호소문을 내고 “이제까지 비난을 당했어도 윤씨가 우리 주식을 단 한 주도 보유하지 않았고 이 사건과 영남제분이 아무런 연관이 없기 때문에 무대응으로 일관했다”며“하지만 최근 루머의 정도가 너무 지나쳐 건전한 기업 활동에 심각한 타격을 입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한 공중파 프로그램에서 사건의 뒷이야기를 방송하면서 SNS와 온라인게시판에선 비난 글이 폭주했고, ‘안티 영남제분’ 카페까지 만들어져 회원수가 5000명을 돌파하는 등 사회적 파장이 커졌다. 영남제분 제품을 쓰는 식품업체에 대한 불매운동 움직임까지 일고 있다. 이로 인해 영남제분 주가도 연일 하락세를 보이는 상황이다.



영남제분은 안티 카페의 즉시 폐쇄를 요구했다. 아울러 블로거들이 올린 게시물에 대한 삭제도 요구했다. 영남제분 측은 “국민 건강에 위배되는 반사회적 제품을 유통 판매한 기업이라면 비난을 달게 받겠지만, 지금 안티 카페는 11년 전 사건을 악용하고 사회적 불안과 기업에 대해 불신을 초래하는 반기업적 행위”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영남제분은 주주들에게도 “악성 글을 올린 블로거와 각종 포털사이트에 게시된 악성 글은 적벌 절차에 따라 일부 삭제됐지만, 폐쇄는 법적 조치를 통해 대응함과 함께 민형사적 대응을 적극적으로 하고 있음을 알린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