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렛미인3’ 한설희, “병풍가수에서 뮤지컬배우로”





메이크 오버쇼 ‘렛미인3’에 출연한 한설희의 사연이 화제다.



지난 27일 방송된 케이블 스토리온 채널 ‘렛미인3’에서는 외모 때문에 꿈을 포기해야 했던 불행한 여자로 살아온 한설희(30)씨의 깜짝 변신이 그려졌다.



한설희씨는 오디션에서 “얼굴 없는 가수, 한설희 입니다”라고 인사하며 안타까운 사연으로

MC들의 주목을 받았다.



방송에서 한설희는 “전화 오디션은 다 붙지만 막상 가면 얼굴 보고 돌려보낸다”며 “대놓고 그 얼굴로 어떻게 가수 할 생각을 하냐고 병풍 뒤에서 노래해야 한다고 했다”고 말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안타까운 이야기에 렛미인 닥터스는 한설희씨를 렛미인으로 선정했다. 이후 크고 작은 성형 수술 끝에 무대에 등장, 김아중 닮은 꼴로 당당하게 노래를 불렀다.



수술을 집도한 바노바기 성형외과 반재상 원장, 오창현 원장, 박선재 원장, 이현택 원장들은

“양악수술과 사각턱축소술, 광대뼈축소술 등 안면윤곽 교정 수술을 통해 얼굴 길이를 줄이고,

무대 위에서 한설희씨의 표정이 잘 부각될 수 있도록 이중매몰과 비절개 눈매교정을 통해 시원한 눈매를 만들었다. 또한 물방울 보형물 삽입으로 A컵에서 C컵으로 뮤지컬 여배우다운 섹시한 몸매를 완성시켰다”라고 설명했다.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진짜 김아중이랑 닮은 것 같다” “지금까지 설희씨가 해왔던 것처럼 노력해서 근사한 뮤지컬 배우가 되길 바랄게요” “꿈은 이루어진다!” 등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인생대반전 메이크오버쇼 렛미인3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영된다.







<이 기사는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르며, 해당기관의 정보성 보도 제공자료입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