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렛미인 ‘마빈박사’ 한설희, 외모 때문에 꿈 잃은 사연에 눈물





‘마빈박사에서 김아중으로’

지난 27일 방송된 스토리온 채널 ‘렛미인3’에서는 우리 사회에 만연한 외모로 인한 차별을

온몸으로 받으며 꿈을 잃어버린 한설희(30)씨의 깜짝 변신이 그려졌다.



한 씨는 렛미인을 뽑는 오디션 현장에서부터 안타까운 사연으로 주목을 받았다. 평생 가수가 꿈이었지만, 심각한 주걱턱 얼굴에 턱이 비뚤어져 옆에서 봤을 때 접시형 얼굴로 얼굴을 가려야만 무대에 설 수 있었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한 씨는 “병풍 뒤에 숨어서 노래해라” “헬멧 쓰고 노래해라”라는 말들로 스스로 괴물인가라는 생각을 했다는 외모 차별의 아픔을 토로했다.



이런 안타까운 이야기에 렛미인 닥터스는 한설희씨를 렛미인으로 선정했다.

바노바기 성형외과 반재상 원장, 오창현 원장, 박선재 원장, 이현택 원장이 수술을 집도했다.



한 씨에겐 양악, 안면윤곽, 눈 이중매몰과 비절개 눈매교정, 코, 얼굴 전체 지방이식, 물방울 가슴확대 수술이 적용되었다.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다른 사람 같다. 이젠 얼굴까지 예뻐졌으니 무대에서 정말 빛날 것 같다” “한설희씨 노래 들으러 가야겠습니다” “꼭 근사한 뮤지컬 배우가 되길 바란다” “이제 무대에서 볼 수 있겠군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어 앞으로의 행보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질 듯 하다.



한편 스토리온 채널의 인생대반전 메이크오버쇼 ‘렛미인3’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이 기사는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르며, 해당기관의 정보성 보도 제공자료입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