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성 재치 만점 열애 심경, “SBS 사랑합니다”

[사진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축구선수 박지성(32)이 열애 심경을 밝혔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 출연한 박지성은 SBS 아나운서 김민지(28)와의 열애 소감을 재치있게 털어놨다.



이날 방송된 ‘런닝맨’은 박지성과 김민지의 열애설이 공개된 당일 진행한 녹화분이다.



이날 녹화에 참여한 박지성은 멤버들의 축하를 받았다. 유재석은 박지성을 대신해 “지성이가 오늘 정신이 없지만 녹화만큼은 열심히 할 거니까 걱정하지 말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쏟아지는 축하에 박지성은 “오랜만에 다시 만나서 즐겁다. 그리고 오늘 아주 큰일이 일어났다”며 열애 사실을 언급했다.



이에 김종국은 “SBS 가족이 된 것이 아니냐”고 농담을 던졌고 박지성은 “SBS 사랑한다”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접한 시청자들은 “박지성 센스 넘치네”, “박지성, 김민지 아나운서. 잘 어울려요”, “박지성. 정신없는 와중에도 깨알 예능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