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 수도권 겨냥 신형 방사포 전방 배치

북한이 최근 전방에 배치된 구형 방사포(다연장포)를 신형으로 교체 중인 것으로 30일 확인됐다. 북한 군사 동향에 정통한 당국자는 “북한이 최근 전방에 배치된 107㎜ 방사포를 122㎜와 240㎜ 방사포로 교체 중”이라며 “구형 무기를 현대화하는 차원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107㎜방사포는 사거리가 8~10㎞로 주로 전방에 배치된 우리 군 부대를 겨냥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휴전선 일대 전체의 구형 포를 사거리가 늘어나고 정확도가 향상된 신형으로 교체하고 있다는 얘기다.



240㎜, 중·서부 전선에 추가
서해 공격용은 122㎜로 교체

 122㎜ 방사포는 최대 사거리가 20㎞에 달해 해주와 장산곶 등 북한 지역에서 백령도·연평도 등 서북 도서 공격이 가능하다. 북한은 서북 도서와 마주하고 있는 북한군 진지에도 122㎜ 방사포를 집중 배치하고 있다고 한다. 군 당국자는 “남포 인근에 위치한 군수공장에서 최근에도 방사포 생산이 활발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완성품은 주로 북한군 4군단이 맡고 있다”고 덧붙였다.



 240㎜ 방사포의 경우는 서부전선과 중부전선에 수기가 추가로 배치된 것으로 파악됐다. 240㎜ 방사포는 사거리가 최대 60㎞에 이르러 수도권 대부분이 사정권에 들어간다. 다연장포인 방사포는 한꺼번에 포탄을 쏟아 부을 수 있어 우리 군에 가장 위협적인 무기로 꼽힌다. 이와 함께 북한은 휴전선에서 대전과 육해공군 본부가 위치한 계룡대 타격이 가능한 300㎜ 방사포를 개발해 시험 중인 것으로 우리 군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미 국방부는 최근 의회에 제출한 ‘북한 군사력 증강 보고서’에서 북한이 각종 방사포 5100여 문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용수 기자



관련기사



▶ 北 김정은, 포사격 훈련 참관하며 "멋부리기 하지 마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