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줄기세포 신화' 라정찬 회장 주가조작 혐의 구속

서울남부지검 형사5부(부장 서영민)는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주식 매매로 시세차익을 거둔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배임 등)로 알앤엘바이오 라정찬(50·사진) 회장을 구속했다고 30일 밝혔다. 라 회장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미공개 회사 정보를 이용해 주식 473만 주를 팔아 50억원을 현금화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라 회장은 2008년 3월 홍콩에 페이퍼컴퍼니를 설립하고 영업 자금을 대여한다며 회사 돈 60억원을 이체했다. 이후 이체 자금으로 외국인이 거래하는 것처럼 꾸며 회사 주식을 사들이고 주가가 오르자 이를 처분해 5억원가량 시세차익을 올렸다. 라 회장은 2001년 알앤엘바이오를 설립해 한때 ‘줄기세포 신화’를 일으켰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