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우스푸어' 주택 매입 2대1 경쟁률

하우스푸어들이 빚을 줄이기 위해 적극적으로 주택 매도에 나섰다.



LH에 1103명 접수
89%가 수도권 거주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달 24~28일 집이 있어도 대출금이 많아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하우스푸어를 대상으로 주택 매입 신청을 받은 결과 평균 2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500가구 매입에 1103명이 접수했다. 신청자의 89%(987명)가 수도권 거주자였고 지방은 116명(11%)이었다. 지방보다 수도권 집값이 많이 내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LH 금융사업처 리츠운용부 성대규 차장은 “이달 14일 공고가 나간 후 하루 평균 400통의 문의전화가 있을 만큼 관심이 뜨거웠다”고 전했다.



 LH는 앞서 서울·수도권과 지방 5대 광역시, 인구 10만 명 이상인 지방 시·군의 전용면적 85㎡ 이하, 공시가격 9억원 이하 아파트(300가구 이상 단지)에서 매입 신청을 받았다.



 LH는 이달 말까지 서류심사, 현장실사, 감정평가 등을 거쳐 최종 매입 대상 주택을 결정할 계획이다. 당첨자가 정해지면 다음 달 매매 계약 및 임대차 계약을 진행한다. 매도자는 LH에 집을 팔더라도 최장 5년간 임대로 살 수 있고 5년 뒤 되살 수 있는 우선권이 있다.



최현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