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현진 위기로 몬 어틀리, 박찬호 전 동료였네

[중앙포토]
박찬호(40)의 전 동료인 체이스 어틀리(35·필라델피아 필리스)가 연이은 홈런으로 ‘괴물’ 류현진(26·LA 다저스)을 위기로 내몰았다.



류현진은 30일(한국시간) 열린 필라델피아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7피안타(2홈런) 3볼넷 6탈삼진 2실점하며 7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QS·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기록했다. 3-2로 앞선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왔지만 불펜이 9회 동점을 허용해 승패를 올리지 못했다. 빅리그 진출 후 처음으로 한 타자에게 1경기 2홈런을 허용했다.



어틀리는 1회초 0-0으로 맞선 1회 3구째 76마일(122㎞) 커브볼과 1-3으로 뒤진 3회 2구째 89마일(143㎞) 직구를 잡아당겨 우측 펜스를 넘겼다. 맞는 순간 홈런임을 직감할 수 있을 정도로 타격 타이밍이 절묘했다.



이날 2번타자·2루수로 선발 출장한 체이스 어틀리는 박찬호와 필라델피아에서 한솥밥을 먹은 팀 내 간판타자다. 2003년 데뷔 후 11년째 한 팀에서만 뛰고 있는 필라델피아의 프랜차이즈 스타다. 통산 타율 0.297, 208홈런을 기록한 공격형 2루수인 어틀리는 이날 류현진을 상대로 솔로 홈런 2개를 때려내며 강렬한 존재감을 과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 류현진, 7이닝 2실점 호투에도…6월 0승 '머나먼 7승'

▶ 매팅리 감독 "류현진 잘했다, 푸이그는 고개 들어"

▶ '타자' 류현진, 방망이 놓쳐 관중석 날아가 '아찔'

▶ 류현진, 강한 배짱 NL 병살타 유도 1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