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현진, 7승 날렸지만…6월 평균자책점 2.7 '깜짝'

[중앙포토]




류현진(26)이 또다시 불운에 울었다. 7승을 날렸다. 하지만 6월 평균 자책점은 2.70을 기록했다. 뛰어난 성적이다.



류현진은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라델피아전에 선발등판해 7이닝 7피안타(2피홈런) 3볼넷 6탈삼진 2실점했다. 류현진은 3-2로 앞선 7회말 대타 제리 헤어스톤 주니어와 교체됐다. 시즌 평균자책점을 2.85에서 2.83으로 낮췄고, 연속 퀄리티스타트 행진도 9경기로 늘리는 만족스러운 투구였다.



다저스는 0-1로 뒤진 1회말 핸리 라미레스의 3점 홈런으로 류현진에게 리드를 안겨줬지만 그게 다였다.



9회 마무리 켄리 얀슨은 선두 타자 마이클 영에게 우측 안타를 맞았고, 우익수 야시엘 푸이그가 공을 뒤로 빠뜨려 무사 2루 위기가 됐다. 체이스 어틀리의 2루 땅볼로 주자는 1사 3루가 됐고, 지미 롤린스는 중견수 뜬공을 쳤다. 짧은 타구이기에 영이 홈을 파고들 수 없는 상황. 그러나 중견수 맷 켐프가 홈에서 벗어났고, 포수 A.J 엘리스는 포구에 실패했다. 얀슨의 홈 커버가 늦어지는 사이 영이 홈을 밟으면서 점수는 3-3이 됐다. 류현진의 7승이 날아가는 순간이었다. 류현진은 6월 들어 5경기에서 평균자책점 2.70의 호투를 펼쳤지만 1패만 안았을 뿐 승리는 한 번도 챙기지 못했다. 다저스는 9회말 엘리스의 끝내기 안타로 4-3으로 승리했다. 얀센은 블론 세이브했지만 승을 챙겼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