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버턴 수비수 디스탱, 우유배달부로 속이고 3년간 불륜

영국의 프로축구클럽 에버턴의 주전 수비수 실뱅 디스탱(36)이 자신의 신분을 속이고 불륜을 저질러왔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매체 더 선은 디스탱이 3년 전 한 클럽에서 만난 항공사 승무원에게 자신이 우유배달원이라고 속인 채 만남을 가져왔다고 전했다. 디스탱은 현재 한 여성과 사실혼 관계를 맺고 있으며 두 사람 사이에는 자녀가 있다.



보도에 따르면 디스탱은 사실혼 관계를 맺는 여성을 속였을 뿐만 아니라 외도 상대 여성까지 속였다. 디스탱은 외도 상대 여성에게 수 차례 자신의 나체 사진을 문자 메시지를 통해 전송했다. 그는 에버턴 유니폼을 입은 사진을 내연 여성에게 전송한 후 쌍둥이 형이라고 소개했다. 디스탱은 최근 자신의 거짓말이 탄로난 후에도 외도를 지속했다고 알려졌다.



프랑스 출신의 디스탱은 파리 생제르망, 뉴캐슬, 맨시티, 포츠머스등의 팀을 거쳐 2009년 부터 에버턴에서 활약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