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의 꿈, 한국의 꿈 합쳐 새 동북아 꿈 이루자”

중국을 국빈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베이징 현대자동차 제3공장에서 정몽구 회장과 카트를 타고 이동하며 현지 근로자들에게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중국을 국빈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의 방중 사흘째 키워드는 ‘미래·시진핑·경제’ 등 세 가지였다. 명문 칭화대(淸華大) 특별강연을 통해 중국 미래세대와의 소통에 나섰고,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모교인 칭화대와 그의 ‘정치적 고향’인 산시(陝西)성을 잇따라 방문해 정상회담 파트너인 시 주석을 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베이징 현대자동차 공장을 시찰한 데 이어 서부 대개발의 핵심 거점인 시안(西安)을 찾아 중국 내수시장에 진출한 우리 기업에 대한 관심과 적극적인 지원 의지를 나타냈다. 27~28일 시 주석과 리커창(李克强) 국무원 총리, 장더장(張德江)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장 등과의 연쇄 회동으로 양국 간 정치적 유대관계를 돈독히 한 박 대통령이 29일엔 미래세대와 경제 챙기기에 포커스를 맞춘 셈이다.

“제갈량이 아들에게 보낸 글 읽으며 위안”
박 대통령의 칭화대 특강은 ‘새로운 20년을 여는 한·중 신뢰의 여정’이란 제목으로 20여 분간 진행됐다. 주역(周易)·중용(中庸) 등 중국 고전과 한자성어를 곳곳에서 인용하며 중국 젊은이들에게 가까이 다가가려 한 모습이 주목을 끌었다. 처음과 마지막 대목을 중국어로 연설한 점도 눈길을 끌었다.

 박 대통령은 먼저 “칭화대 학생 여러분을 보니 ‘곡식을 심으면 일 년 후에 수확하고, 나무를 심으면 십 년 후에 결실을 맺지만 사람을 기르면 백 년 후가 든든하다’는 중국 고전 관자(管子)의 한 구절이 생각난다”며 중국어로 운을 뗐다. 이어 “이곳 칭화대 교훈이 ‘자강불식 후덕재물(自强不息 厚德載物, 쉬지 않고 정진에 힘쓰며 덕성을 함양한 뒤 재물을 취한다)’이라고 알고 있다”며 “그 결과 시 주석 등 수많은 정치지도자를 배출했고, 앞으로도 여러분이 중국의 밝은 내일을 열게 할 것으로 믿는다”고 역시 중국어로 덕담을 건넸다.

 박 대통령은 연설의 상당 부분을 한·중 양국의 문화적 공통점을 부각하는 데 할애했다. “많은 한국 국민은 어려서부터 삼국지와 수호지·초한지 등을 책이나 만화를 통해 접해 왔고 …중국 고사성어도 일반 생활에서 흔히 쓰는 말”이라며 “양국이 불과 20년 만에 급속도로 가까워질 수 있었던 것도 이처럼 뿌리 깊은 문화적 인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그러면서 “양국의 뿌리 깊은 문화적 자산과 역량이 한국에서는 한풍(漢風), 중국에서는 한류(韓流)라는 새로운 흐름으로 양국 국민들 마음을 더욱 가깝게 만들고 있다”며 “양국의 젊은이들이 신뢰의 동반자가 돼 ‘새로운 동북아’라는 원대한 미래를 함께 만들어 갔으면 좋겠다. 칭화인 여러분이 그 동반자가 돼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중국의 강은 동쪽으로 흐르고 한국의 강은 서쪽으로 흘러 서해에서 하나가 되듯 중국의 꿈(中國夢)과 한국의 꿈(韓國夢)이 함께한다면 새로운 동북아의 꿈을 이룰 수 있다고 확신한다”며 “이틀 전 제가 시 주석과 채택한 ‘한·중 미래비전 공동성명’도 이러한 신뢰의 여정을 위한 청사진이자 로드맵”이라고 강조했다.

 중국에 대한 개인적 친근감도 표시했다. 박 대통령은 “저도 중국 선현들의 책과 글을 많이 읽었고 중국 노래도 좋아한다”며 “아버님을 여의면서 한없는 고통과 시련을 겪었을 때 고전을 읽으며 마음의 평화를 되찾을 수 있었다”고 회고했다. “그중 기억에 남는 글귀 중 하나가 제갈량이 아들에게 보낸 배움과 수신에 관한 글”이라며 ‘담박명지 영정치원(澹泊明志 寧靜致遠)’을 꼽은 뒤 “마음이 담박하지 않으면 뜻을 밝힐 수 없고, 마음이 안정돼 있지 않으면 원대한 이상을 이룰 수 없다”며 뜻을 설명하기도 했다.

 이날 자리에는 류옌둥(劉延東) 부총리와 천지닝(陳吉寧) 칭화대 총장 등 400여 명의 귀빈과 학생들이 참석해 박 대통령의 연설을 경청했다. 박 대통령이 “중국과 한국 젊은이들의 문화·인문 교류를 통해 더 가까운 나라로 발전하게 되길 바라며, 여러분의 미래 또한 밝아지길 기원한다”며 중국어로 연설을 마무리하자 참석자들은 기립박수로 화답했다.

 박 대통령은 연설 후 중국 학생 3명의 질문도 받았다. 인생에서 직면한 도전에 대한 질문에는 양친을 흉탄에 잃은 경험과 2006년 지방선거 유세 때 커터칼 피습을 당한 사건을 거론하며 “남이 하라고 해서 되는 게 아니라 ‘내가 이것을 이겨내겠다’고 마음먹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박 대통령은 “여성이 결혼하면 꿈을 포기해 버리는 경우를 종종 보게 되는데, 어떤 상황에서도 꿈을 이루겠다는 의지를 잃지 않는다면 충분히 극복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산시성 지도부와 만찬, 한국 기업 지원 당부
박 대통령은 칭화대 연설을 마친 뒤 산시성 시안을 찾았다. 박 대통령이 3000년 역사를 자랑하는 고도(古都)를 방문한 것은 중국 문화에 대한 존중을 통해 우의를 다져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박 대통령이 대중 경제 협력의 새로운 모멘텀을 중국 내륙에서 찾고 있는 점도 시안행의 주된 요인으로 꼽힌다. 중국이 수출 위주에서 내수 위주로 경제 발전 전략의 전환을 꾀하고 있고, 그 중심에 서부 대개발 프로젝트가 놓여 있는 상황이 우리 기업들에 절호의 기회라는 게 박 대통령의 판단이란 전언이다. 현재 시안에는 삼성전자가 70억 달러를 투자해 반도체공장을 건설 중이며 LG상사·심텍 등 여러 기업들이 진출해 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산시성 지도부와 만찬을 함께하며 한국 기업에 대한 지원을 당부했다.

 이에 앞서 박 대통령은 베이징에 진출한 중소기업 대표 10여 명과 도시락 간담회를 열고 애로사항을 들은 뒤 최근 준공된 베이징 현대자동차 제3공장을 찾아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과 함께 공장 생산라인을 둘러봤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