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전거 돌리면 휴대전화 충전…'자가 발전' 제품 눈길

[앵커]

전력난 속에 몸을 움직여서 전기를 직접 만드는 제품들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전기를 아껴 써야겠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고 합니다.

임소라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자]

경기도 김포시의 한 주민센터. 전기를 만들어내는 체력 단련 자전거가 주민들에게 인기입니다.

순번을 기다리는 틈틈이 휴대전화를 연결해 충전시킵니다.

[김덕용/경기도 김포시 사우동 : 2% 정도 충전됐습니다. 와 좋다. 자력으로 휴대전화 충전하려니까 힘드네요.]

[이서현/경기도 김포시 사우동 : (지금 어떠세요?) 심장이 두근두근 거려요. 다리가 후들후들거려서…]

[세이브 에너지~ 세이브 에너지~]

이 자전거 페달에는 발전기가 설치돼 있습니다.

한 시간 정도 운동하면 선풍기를 세 시간 정도 돌릴 수 있는 전기가 이 휴대용 충전기안에 저장됩니다.

[양유순/자가발전 자전거 제조업체 : 일반 가정용 헬스 자전거에 발전기만 설치하면 바로 전기를 만들 수 있습니다. 운동도 하고 전기도 절약해서 일석이조입니다.]

전기를 직접 만들어쓰는 제품은 또 있습니다.

손잡이를 돌리면 켜지는 라디오,

[어디로 가는가~]

역시 손으로 돌려 쓰는 휴대용 소형 충전기. 전력난이 계속되면서 자가 발전용 아이디어 제품이 속속 선보이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온라인몰, 제습기와 통돌이 세탁기 등 '대체 가전의 역습'기름 짜듯 '전기료 다이어트'… 아껴야 빠진다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