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실점 잘 버틴 현진, 7승은 다음에

메이저리거 류현진(26·LA 다저스·사진)이 잘 던지고도 시즌 7승 달성에 실패했다. 류현진은 25일(한국시간) 미국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 6과 3분의 2이닝 동안 8피안타·2탈삼진·1실점했다. 시즌 12번째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기록했지만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했다. 시즌 성적은 6승3패를 유지했고, 평균자책점을 2.96에서 2.85로 낮췄다.

 야시엘 푸이그가 1회 말 솔로홈런을 때려내 다저스가 1-0으로 앞섰다. 류현진은 2회 초 선두타자 헌터 펜스에게 좌전안타를 내줬고, 2사 후 안드레스 토레스에게 강습타구를 맞았다. 이 타구를 3루수 후안 유리베가 놓친 데 이어 좌익수 제리 헤어스턴이 더듬는 바람에 1-1 동점을 허용했다.

 샌프란시스코는 류현진에게만 2패를 안긴 팀답게 또박또박 안타를 쳐냈다. 류현진은 1-1이던 3회 2사 1루에서 펜스에게 볼넷, 산도발에게 내야안타를 내줘 만루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좌타자 브렌던 크로퍼드를 좌익수 플라이로 잡았다. 5회에도 포지에게 볼넷, 펜스와 산도발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해 1사 만루가 됐다. 류현진은 크로퍼드를 투수 앞 병살타로 잡아내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위기 때마다 류현진은 더 침착했다. 그는 메이저리그 데뷔 후 9차례 만루 상황에서 안타를 한 개도 맞지 않았다. 경기 후 류현진은 “2사 만루라면 그다지 신경 쓰지 않는다. 무사 또는 1사 만루에선 꼭 삼진 아니면 땅볼을 유도하기 위해 노력한다. 그게 좋은 결과로 이어지는 것 같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류현진은 6월 네 차례 등판에서 1승도 추가하지 못했다. 4경기에서 류현진이 마운드에 있는 동안 다저스 타선이 낸 점수는 총 8점뿐이다. 이날도 류현진 강판 전까지 다저스 타선은 2안타 1득점에 그쳤다. 다저스는 8회 2점을 추가해 3-1로 승리했다.

LA 중앙일보=봉화식, 김효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