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노트북을 열며] 류현진과 오타니, 천성에 도전하다

윤창희
경제부문 기자
리틀야구단에서 주전 도약을 노리는 아들에게 내려진 처방은 왼손타자 전향. 내야보다 수비 비중이 떨어지는 좌익수는 타격에 승부를 걸어야 한다. 왼손타자가 유리하다는 야구계의 상식에 따라 연습을 시작했다. 어색하던 왼손 타석도 몇 달 지나니 제법 익숙하다. 오른손보다 힘은 좀 떨어지지만 스윙 궤적이나 정확도는 큰 차이 없다. 욕심을 내 왼손 투구 연습도 시켜봤다. 결과는 별로다. 부채꼴 범위로만 공을 날리면 되는 타격과는 달리 목표점을 향해 정확히 던져야 하는 투구는 ‘천성(天性)’을 거스르는 게 불가능에 가깝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이 어려운 변신에 성공한 인물이 LA다저스의 류현진이다. 국내에서 활약할 때 그가 오른손잡이라는 사실조차 거의 알려지지 않았다. 다저스타디움에서 우타자로 멋진 3루타를 날렸을 때, 또는 망중한 속에 빅맥을 집어드는 사진을 보고서 비로소 알려진 일이다. 좌투수의 희귀성을 간파한 아버지의 뜻에 따라 피나는 훈련을 한 결과라 한다. 여기에는 한국 스포츠스타 탄생에 흔히 나타나는 ‘엄부(嚴父) 코드’도 담겨 있을 듯하다. 다저스 중계진도 “(익숙한) 오른손으로 던지면 120마일(193㎞) 구속이 나올 것”이라는 농담으로 놀라움을 표한다.

 일본의 오타니 쇼헤이(19·니혼햄). 류현진이 노력으로 천성까지 바꿨다면 그는 직업 야구에서 양립하기 힘든 투타 겸비의 천성을 갑절의 노력으로 지켜간다. 160㎞의 강속구를 뿌리는 이 신인은 고교 통산 56개의 홈런을 날린 거포이기도 하다. 그는 프로야구사에 유례가 드문 투타 겸업을 선언했다. 투수로 등판하고 쉬는 3∼4일 동안 야수로 나선다. 지난 18일엔 투수 겸 5번 타자로 나왔다. 열광의 뒤편엔 우려도 나온다. 현지 언론들은 “체력도 문제지만 투수와 야수를 번갈아 맡으면 사인부터 헷갈릴 것”이라고 걱정한다. 그래도 오타니의 의지는 굳건하다.

 이들의 도전에 마음의 울림이 이는 건 야구 몬스터를 구경하는 재미와는 좀 다른 차원이다. 전문화라는 허울 속에 우리 삶은 점점 부품화, 기능화되며 다양한 능력계발 기회를 잃고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야구만 해도 요즘엔 중간에 나오는 홀드용 투수조차 순서가 다 있다. 공 몇 개 던지면 임무 끝. 얼마 전 한 이닝에 6명의 투수가 교체됐다. 아이러니하게도 이날 투수를 마구 갈아 치운 감독은 1987년 ‘마지막승부’의 선동열이다. 연장 15회까지 4시간56분 동안 홀로 마운드를 지킨 두 영웅 중 하나다.

 점점 생산성과 결과로 모든 것을 말해야 하는 속도의 사회로 흐른다. 그저 우리는 맡은 좁은 영역에서 최고의 효율만 뽑아내면 된다. 숨은 재능을 찾아내 키우고 다양한 영역에서 자기 능력을 발휘하며 느낄 만족감 같은 건 효율성과 전문성이란 큰 파도에 휩쓸려 좀처럼 구하기 어려운 시대다. 그래서인지 오른손과 왼손을 다 쓰는 류현진, 투수로 쉬는 날 타자로 나오는 오타니 같은 르네상스적 인간의 도전에 더 박수를 보내고 싶은지 모르겠다.

윤창희 경제부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