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타워즈'루카스, 25세 아래 오랜 연인과 결혼

조지 루카스(左), 멜로디 홉슨(右)
영화 ‘스타워즈’의 제작자 겸 감독인 조지 루카스(69)가 오랜 연인 멜로디 홉슨(44)과 2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북부에 위치한 루카스 소유의 스카이워커 목장에서 결혼식을 했다고 CNN 방송 등 외신이 24일 전했다. 홉슨은 투자회사인 애리얼 인베스트먼트의 대표이자 드림웍스 애니메이션의 회장으로 일하고 있다.



드림웍스 애니메이션 회장

 홉슨에게는 첫 결혼이고, 루카스는 재혼이다. 루카스는 영화 편집인 마르샤와 1969년부터 83년까지 14년간 결혼 생활을 하면서 딸을 입양했고, 루카스가 나중에 자녀 둘을 더 입양했다. 이날 결혼식에는 루카스의 아들 제트가 신랑 들러리를 맡았고, 두 딸 케이티와 아만다는 신부 들러리를 섰다.



 결혼식 진행은 과거 침례교 목사였던 언론인 빌 모이어스가 맡았으며 홉슨은 열일곱 살 때부터 알고 지내온 전 뉴저지주 상원의원 빌 브래들리의 손을 잡고 입장했다.



 하객으로는 영화감독 스티븐 스필버그와 프랜시스 코폴라, 론 하워드 등이 참석했다. 가수 밴 모리슨은 축하곡을 불렀다. 루카스의 오랜 친구이자 동료인 스필버그는 건배를 제의하며 “포스(Force·영화 스타워즈 시리즈에서 신비한 기운을 일컫는 말)가 드디어 이름을 얻었다, 멜로디라는 이름을”이라고 조크했다.



박혜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