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회담 한 달 뒤 노무현 전 대통령 "NLL 안 건드리고 왔다"

[앵커]

노무현 전 대통령은 생전에 NLL을 양보했다는 의혹이 일자 직접 해명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정상회담 당시와 그 이후 노 대통령의 발언 내용을 비교해봤습니다.

이성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노무현 전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 약 한달 뒤 NLL 논란 등에 대해 직접 언급했습니다.

[노무현/전 대통령 : 내 맘대로 자 대고 죽 긋고 내려오면, 제가 내려오기 전 나라가 발칵 뒤집어질 것 아닙니까. 내려오지도 못합니다. 그러니까 NLL도 못 들어줍니다. 어떻든 NLL 안 건드리고 왔습니다.]

NLL을 포기한다는 말은 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실제 국정원이 공개한 회의록 전문을 보면 노 전 대통령은 "NLL을 바꾼다 어쩐다가 아니고 남북기본합의서 연장선상에서 앞으로 협의해가자"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김정일 위원장이 "서부지대 바다문제(NLL)가 해결돼야한다. 이제 실무적인 협상에서 쌍방이 (바다문제와 관련된) 법을 포기한다고 발표해도 되겠나"라는 제안에 "예 좋습니다"라고 답변한 부분도 있습니다.

노 전 대통령은 정상회담 때와 같이 평화협력지대를 강조했습니다.

[노무현/전 대통령 : NLL 위에다 우리가 군사적인 문제는 좀 묻어놓고 경제적 문제를 갖고 새로운 질서를 한번 형성하자 해서 만들어진 게 서해평화협력 특별지대입니다.]

NLL이 영토선이 아니라는 평소 입장은 확고합니다.

[노무현/전 대통령 : NLL에 관해서 어떤 변경 합의를 해도 이것은 헌법에 위배되는 건 아닙니다. 왜냐면 대한민국 헌법에는 북한도 우리 영토입니다. NLL이 위로 올라가든 내려오든 그건 우리 영토하곤 아무 관계가 없는 거니까…]

결국 국민과 공감대를 형성하지 못한 노 전 대통령의 소신이 특유의 직설화법으로 전달되면서 논란을 키웠다는 지적입니다.

관련기사

논란의 중심, NLL이 뭐길래…형성과정과 그 의미는?박 대통령 "NLL은 우리 피로 지켜온 곳" 우회적으로 비판정상회담 자리에 있었던 이재정 "NLL 포기 발언 없었다"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