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당돌한 내연녀 "셋이 함께 살자"고 말하자

같은 항공사에서 승무원으로 일하는 부부 사이에 동료 여자 승무원이 끼어드는 ‘삼각관계’가 폭로돼 논란이 되고 있다고 노컷뉴스가 25일 보도했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신나·중국망·허쉰 등 중국 언론은 중국 승무원 공식 웨이보에 ‘샤오산(내연녀)’을 공격하는 글이 올라왔다고 보도했다.

해당 게시물은 문제가 된 남편의 부인이 쓴 것으로 “승무원인 내연녀가 내 남편과 나, 그리고 자신 까지 포함해서 셋이 함께 살자고 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모두 다 같이 한 회사의 승무원이다. 아이가 있는 남의 가정을 파탄 낸 것도 모자라 셋이 함께 살자고 요구해”라며 “유부남과 찍은 사진을 무슨 낯짝으로 공개적으로 웨이보에 올리나, 다른 사람들이 보고 손가락질하는 건 안 무섭고, 남의 남편 뺏어간 잘난 능력을 뽐내고 싶었느냐”며 격분했다.

또 그는 남편과의 통화 내용이라며 “애인이 일자리를 잃으면 내가 그녀를 보살펴야 한다. 더 이상 문제 키우지 말고 우리 셋이 함께 살자”라고 한 글도 함께 게재했다.

이에 중국 네티즌들은 “내연녀 낯짝 한 번 정말 두껍네”, “정신 나간 거 아니야?”, “저 사람은 남편도 아니다, 정말 무책임하네”, “지금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 거냐, 내연녀가 어쩌면 저렇게 당당할 수 있나?”, “내가 저런 상황이었으면, 저 내연녀 가만두지 않았을 거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