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푸이그, 너 마저 없으면…역시 류현진 도우미

[중앙포토]

류현진(26·LA다저스)이 푸이그(23)의 홈런포에 웃었지만, 다저스 타선이 빈타에 허덕여 승수 사냥에 실패했다.

푸이그는 2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경기에 2번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메디슨 범가너를 상대로 솔로 홈런을 때렸다. 류현진은 푸이그의 우측 담장을 넘기는 시원한 홈런포로 7승 달성에 한걸음 가까워지는 듯 했다.

이후 7회 우전 안타를 때리며 타격감을 끌어올린 푸이그는 바로 이어진 수비에서 실수를 범하고 말았다. 버스터 포지가 때린 타구를 펜스 앞에서 잡으려다 놓쳐버린 것. 기록원은 이것을 우익수 실책으로 처리했다가 이후 2루타로 정정했다. 펜스는 2루까지 진루했고 류현진은 마운드를 내렸갔다.

이날 다저스 타선은 류현진이 마운드를 내려가기 전까지 푸이그의 홈런과 우전안타가 팀의 유일한 안타였다. 범가너에게 삼진을 5개나 당하는 등 무기력한 모습을 보였다. 이로써 류현진은 6⅔이닝 동안 8피안타 4볼넷 1실점하며 호투하고도 승패 없이 물러났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 위기관리 능력 빛났지만…류현진 7승 또 불발
▶ 류현진, 천적 펜스에 또 당했다…전타석 출루 허용
▶ '안타보다 어려운 번트?' 류현진의 새로운 숙제
▶ 류현진 父 "잠도 못자고 가장 힘들어 하는 점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