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안라이프웨이 통합 멤버십 서비스

기안라이프웨이 회원이 되면 상조 서비스 외에 전국 대명 리조트를 우대가에 이용하는 등 대명그룹 계열사의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상조는 기본, 웨딩·여행·공연·리조트 할인, 대명그룹 계열사 이용 혜택이 우수수~

지난 15일 새로운 형태의 상조 상품이 등장했다. 대명그룹의 토털 라이프 케어 서비스 기업인 ‘기안라이프웨이’의 상조 상품이 그것이다. 각종 사건·사고와 기업 비리 등으로 많은 사람이 ‘상조’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을 갖고 있는 가운데 완전히 색다른 상조 상품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 1금융권 2개사가 지급 보증



 기안라이프웨이는 공정거래위원회에 등록된 국내 300여 개의 상조업체 중 유일하게 제 1금융권 2개사의 지급보증을 성사시킨 회사다. 우리은행·외환은행이 50%를 지급보증을 했다. 안정된 재정을 기반으로 국내 최고 리조트로 꼽히는 대명리조트의 서비스노하우를 활용해 운영한다는 점에서 사람들에게 신뢰를 주고 있다.



 이처럼 소비자 신뢰와 상품의 품격, 다양한 혜택을 기반으로 한 덕분에 2010년 출범 이후 광고에 의존하지 않고 기업과 상품을 알리고 있다. 기존 회원의 지인 추천, 재가입 등을 통해 지난해에는 업계 최초로 가장 짧은 기간에 5만 회원을 모집했으며 이후 회원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동종업체들이 예의주시하고 있다.



 기안라이프웨이 상조 서비스에 가입하면 멤버십 카드가 발급된다. 이 카드 하나면 대명리조트 객실을 우대가격에 이용할 수 있고, 오션월드?스키월드와 대명투어몰의 여행 상품, 기안컬처테인먼트의 공연을 할인가격에 즐기는 등 대명그룹 계열사의 전반적인 할인 혜택을 받는다. 기안라이프웨이 회원을 대상으로 격월로 발행되는 고품격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LIFEWAY’도 집에서 우편으로 받아볼 수 있다. 더불어 신청자에 한해 중앙일보 1년 무료 구독 서비스를 제공한다.



 상품 가입 후 상조 대신 웨딩 서비스로 전환하는 것이 가능하다. 스튜디오·드레스·메이크업 패키지부터 기타 옵션 선택이 자유롭다. 결혼식과 관련된 모든 사항을 취향에 따라 구성할 수 있는 것이다. 웨딩 전환 서비스는 유명 웨딩컨설팅사의 컨설팅을 그대로 받을 수 있는 ‘맞춤형 웨딩’이 차별화된 장점으로 꼽힌다.



 여행 상품으로 바꿀 수도 있다. 대명투어몰의 여행 상품(일행 포함 300만원 이상)을 원하는 시기에 맞춰 자유롭게 선택하면 된다. 기존 타 기업의 상조 서비스와는 달리 자유여행·패키지·허니문 등 다양한 여행 상품을 이용할 수 있다는 게 이 상품의 최대 장점이다. 인원 수 제한이 없어 가족여행을 준비할 때 유용하다.



홈쇼핑 전용 상품 ‘프리미엄라이프S(490)’



기안라이프웨이 멤버십 카드.
 기안라이프웨이는 보다 많은 이에게 토털 라이프 케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홈쇼핑 상품을 내놨다. NS홈쇼핑을 통해 선보인 ‘프리미엄라이프S(490)’ 패키지는 상조 서비스와 기안 멤버십 서비스, 32인치 삼성TV로 구성된 상품이다. 상품 가입 때 고품격 상조 서비스는 물론 리조트?여행?웨딩 등 통합 멤버십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다른 상조상품과 차별화된다.



 기안라이프웨이 관계자는 “광고를 최소화해 줄인 비용을 전액 고객에게 되돌려준다는 취지로 멤버십 서비스를 강화했고, 우리은행과 외환은행의 고객 납입금 보증으로 더욱 안전한 상조 시스템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또 “홈쇼핑을 통해 선보인 프리미엄라이프S(490)는 종전 상조 서비스에 없던 다양한 혜택을 포함하고 있어 여유롭고 품격 있는 생활을 즐기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기안라이프웨이의 프리미엄라이프S(490)는 오는 26일 오후 11시50분, 7월 2일 오후 1시 30분에 NS홈쇼핑에서 만날 수 있다.



<하현정 기자 happyha@joongang.co.kr/사진 기안라이프웨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