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주당 "국정원장 해임감" … 전면적 장외 투쟁 예고

국정원의 ‘10·4 정상회담 대화록 전문 공개’ 방침이 알려진 24일 여야는 한바탕 혼란을 겪었다.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왼쪽 사진 오른쪽)와 최경환 원내대표, 민주당 김한길 대표(오른쪽 사진 왼쪽)와 전병헌 원내대표가 각각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김형수 기자], [뉴시스]

24일 오후 3시30분, 겉으론 조용해 보이던 국회로 ‘판도라의 상자’가 배달됐다. 2007년 10·4 정상회담 회의록 전문과 발췌본을 든 국정원 직원들이 국회를 찾아와 의원회관 내 여야 정보위원들의 사무실을 돌면서 ‘폭탄’을 돌렸다. 회의록 전문은 스프링 형태의 철(綴)이 된 책자 형태의 보고서였다. 곧바로 국회가 발칵 뒤집어졌다.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는 국정원 쪽에 전화를 걸어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한편, 서상기 정보위원장과 정보위 조원진 간사, 최초 ‘NLL 대화’ 폭로자인 정문헌 의원 등을 소집해 회의를 했다. 최 원내대표는 일단 대화록 전문의 공개를 유보시켰다.

 반면 민주당 정보위원들은 “당이 공개를 요구한 건 조작 가능성이 있는 국정원 보관 문건이 아니라, 국가기록원에 보관된 정본을 요구하는 것이며, 대화록을 강제로 전달하면 경찰을 불러 제지하겠다”(정청래 정보위 간사)면서 수령을 거부했다.

 정 의원은 전문 공개 등을 ‘무도한 작태’라며 “국정원이 제정신이 아니다”고 비난했다.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었던 문재인 의원은 트위터에 “국정원이 불법을 불법으로 덮으려고 한다. 대통령 직속기관인 국정원이 청와대의 지시나 허락 없이 (공개)했을까. 그렇다면 국정원장은 해임감”이라며 “국정원 선거개입사건의 국정조사를 피하려고 국익을 내팽개치는 박근혜정부의 모습이 참 실망스럽다”란 비판글을 올렸다.

 민주당 일각에선 이날 공개된 발췌본에 대해 “내용 중 일부가 우리가 알고 있는 대화록과 일치하지 않는다”는 지적도 나왔다.

 국정원 선거개입 진상조사특위 신경민 위원장은 “문건이 오염(왜곡)됐는지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할 상황이 올지 모르겠다”며 “그러려면 국가기록원에 있는 원문과의 대조가 상당히 중요한 정치적, 법적 과정이 될 수 있을지 모른다”고 말했다.

 그는 “국정원에 준엄하게 경고할 단계를 넘어섰다. 국정원이 한강 다리를 넘었다”며 “이제 우리는 국회 안에 머무르지 않고 대한민국 전체에서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밝혀 전면적 장외투쟁에 돌입할 것임을 시사했다.

 ◆박 대통령 “전혀 알지 못하는 일”=이날 박 대통령은 “국정원 댓글사건에 대해서 왜 그런 일이 생겼는지, 왜 그런 일을 했는지 전혀 알지 못한다. 대선 때 국정원이 어떤 도움을 주지도, 국정원으로부터 어떤 도움도 받지 않았다”고 강조하면서 국정원 선거개입 논란에 대한 입장을 처음으로 밝혔다. 박 대통령은 민주당 김한길 대표가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과 관련한 국정조사 실시를 요구하며 “27일까지 결단을 내려달라”는 내용의 서한을 보내자 이같이 답했다. 박 대통령은 “국정원에 그런 문제가 있었다면 국민 앞에 의혹을 밝힐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러나 그 절차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나설 문제가 아니다. 그것은 국회가 논의해서 할 일”이라고 말했다.

글=권호·정원엽 기자
사진=김형수 기자

관련기사
▶ [전문] 2007년 남북 정상회담 회의록 - 1
▶ [전문] 2007년 남북 정상회담 회의록 - 2
▶ [전문] 2007년 남북 정상회담 회의록 - 3
▶ 김정일, 노무현 "남측 방문은 언제?" 질문하자…
▶ 김정일 "정몽헌, 막내라서 떼를 많이 써" 발언에 웃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