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추천 도서] 『유토피아』 外

『유토피아』 토머스 모어 지음, 주경철 옮김(을유문화사, 2007)



『8시간 vs 6시간-켈로그의 6시간 노동제 1930~1985』 벤저민 클라인 허니컷 지음, 김승진 옮김(이후, 2011)



돈을 더 많이 버는 게 좋을까, 아니면 덜 버는 대신 여가를 더 누리는 게 좋을까. 먹고살 만해지면 이 문제에서 비켜서기 어렵다. 토머스 모어가 『유토피아』에서 그리는 나라에는 사치가 없다. 사람들은 하루에 6시간만 일해도 부족함이 없다. 하지만 이런 유토피아의 모습이 답답하기도 하다. 남들보다 더 많이 누릴 수도, 앞설 수도 없는 사회가 과연 행복할까.



 『8시간 vs 6시간-켈로그의 6시간 노동제 1930~1985』도 많은 생각을 안긴다. 신자유주의는 경쟁과 효율을 최고의 미덕으로 앞세운다. 하지만 인생살이에는 함께 잘사는 것도 중요하다. 경쟁력과 상생(相生), 우리 사회는 어느 쪽으로 가야 할까. 제3의 대안은 없을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