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끊어진 백두대간 육십령, 88년 만에 잇다

일제강점기인 1925년 끊어진 백두대간 육십령(六十嶺)이 88년 만에 복원됐다. 전북 장수군과 경남 함양군을 연결하는 해발 734m의 육십령은 소백산맥 중의 덕유산과 백운산 사이에 있는 고개로, 산적들이 많아 60명을 모아야 재를 안전하게 넘을 수 있다고 해서 지어진 이름이다.

 끊어진 백두대간의 맥을 이어 복원한 것은 지난해 11월 이화령(충북 괴산군 연풍면 주진리∼경북 문경시 문경읍 각서리)에 이어 두 번째다.

 육십령 생태축 복원은 길이 43m의 친환경 터널(폭 16m, 높이 6m·사진)을 설치하고 그 위에 흙을 쌓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터널 위에는 육십령을 상징하는 소나무 60그루 등 자생식물을 심었다. 지난해 말 착공한 육십령 복원 사업엔 36억원이 투입됐다.

 산림청은 25일 전북 장수군 육십령 휴게소 광장에서 준공식을 연다. 신원섭 산림청장은 “일제에 의해 끊어진 백두대간을 연결해 민족의 정기를 바로 세우 기 위해 육십령 복원 사업을 추진했다”고 말했다.

 일제강점기와 산업화 시대를 거치면서 도로 건설 등으로 단절된 백두대간 구간은 전국에 62곳이 있다. 산림청은 강원도 강릉시 대관령과 경북 문경시의 벌재 등 백두대간 단절 지역 12곳을 연차적으로 복원해 나갈 계획이다.

대전=서형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