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17회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구리, 끝낼 기회를 놓치다

<결승 1국>
○·이세돌 9단 ?●·구리 9단

제9보(106~116)=단수로 몰렸지만 백이 이 두 점을 살릴 수 없다는 건 이미 밝힌 바 있습니다. 이세돌 9단은 어쩔 수 없이 106으로 뚫었고 구리 9단은 지체 없이 107로 빵때려 버립니다. 이 빵때림, 실로 어마어마합니다. 포위된 흑이 시원하게 살아가면서 우하의 백은 존재가치마저 상실한 느낌입니다.

 백에도 희망이 없는 건 아닙니다. 106의 돌파로 흑대마가 끊겼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108로 또 한 수 둬야 한다는 게 고통입니다(A로 끊기면 흑대마보다 백대마가 더 수가 없습니다). 108을 두는 이세돌의 손길에 힘이 없군요. 109로 끼우는 구리의 손길은 가볍습니다. 두 기사의 표정만 봐도 흑대마가 죽지 않는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114=109의 곳).

 그렇다면 이 아수라의 전투를 촉발시킨 백의 강수는 승부수가 아니라 무리수였다는 결론인가요? 그렇습니다. 이세돌은 실패했습니다. 하나 구리도 방심했습니다. 너무 좋은 나머지 자그마한 수순착오로 끝낼 기회를 놓칩니다. 구리는 115가 언제나 선수라고 믿었고 그래서 대마가 살기 직전에 115를 뒀습니다만 이 순간 116의 반격이 성립된 겁니다.

 구리가 만약 ‘참고도’처럼 흑1을 먼저 두고 9까지 수순을 밟았더라면(10=이음) 흑대마는 선수로 살게 됩니다. 흑은 A쪽에 지킬 여유가 있어 바둑도 끝나는 거죠. 프로는 선수를 아낍니다. 115도 그래서 아낀 것인데 그 바람에 결정타를 놓친 겁니다.

박치문 전문기자

▶ [바둑] 기사 더 보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